민주당 ‘한국당 동원집회 중단’ 촉구
상태바
민주당 ‘한국당 동원집회 중단’ 촉구
  • 박남주 기자
  • 승인 2019.10.17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향적인 검찰개혁 법안’ 제안 주문
모든 정당 패스트트랙 뜻 여전 확인
이인영 “공정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19일 장외집회 계획과 관련, “무책임한 동원집회를 중단하라”며 “강행할 경우 부득불 그에 상응하는 행동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7일 자유한국당을 겨냥, 더 이상의 동원집회를 중단하고, 전향적인 검찰개혁 법안을 제안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전날 바른미래당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뜻을 분명히했다“며 ”이로써 패스트트랙에 참여한 모든 정당의 뜻이 여전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의 이같은 언급은 지난 4월 한국당을 제외한 나머지 야당과 선거법 개정안·공수처 설치·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등을 패스트트랙에 올렸던 사실을 상기시킨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교섭단체 3당 협상이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남은 13일 동안 한국당이 전향적인 제안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민주당은 오는 29일 본회의에 검찰개혁 법안을 상정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19일 국민보고대회 형식의 장외집회와 관련, "무책임한 동원집회를 중단하라"며 "만일 이런 경우에도 없는 행동을 반복한다면 우리 당은 부득불 그에 상응하는 행동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특히 "국정감사가 한창인 시간에 국고지원금을 받는 공당이 동원집회를 하는 참으로 어이없는 일"이라며 "더군다나 공당의 집회에서 헌금함을 돌리고 ,서로 자기 것이라고 싸움을 벌이는 촌극을 다시 볼 수 없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그는 또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국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음에도 불구하고,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데 대해서도 직사포를 날렸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나 국감에서 공정을 말하는 게 어불성설“이라며 "조 전 장관에 대해 엄정한 법 집행을 주장한 한국당은 어디 갔는지, 법무부 장관과 총리 시절 '불법필벌'을 강조했던 황교안 대표는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며 맹성을 촉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