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도시관광+생태+시민커뮤니티+문화네트워크 허브 '청사진’
상태바
안양시, 도시관광+생태+시민커뮤니티+문화네트워크 허브 '청사진’
  • 권병창 기자
  • 승인 2019.10.16 12: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시장 '평촌 복합문화형공원 조성안 기자간담회' 주재

"마음을 편하게 하고 몸을 쉬게하는 즐겁고 자유로운 아늑한 유토피아의 안양"

최대호 안양시장은 16일 오전 시청 3층 상황실에서 '평촌 복합문화형공원 조성안 기자간담회'를 열고 핑크빛 미래 비전을 골자로 하는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최대호 시장은 ▲공원이용의 효율성 저하 ▲시민중심 공유공간 영역의 재정비 필요 ▲평촌 복합문화형 공원 조성 기본계획 필요 등에 따른 새로운 변화모색을 중심으로 추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사진=권병창 기자)

안양시의 대표공원으로서 상징성 제고는 물론 환경친화적인 공원조성을 통한 근본적인 도시환경 체질개선, 창의융합의 문화도시, 안양의 문화중심지로의 도약에 대한 마스터플랜이 수립됐다.

16일 오전 안양시(시장 최대호)는 3층 상황실에서 열린 '평촌 복합문화형공원 조성안 기자간담회'가 핑크빛 미래 비전을 골자로 브리핑이 이어졌다.

이날 최대호 시장은 ▲공원이용의 효율성 저하 ▲시민중심 공유공간 영역의 재정비 필요 ▲평촌 복합문화형 공원 조성 기본계획 필요 등에 따른 새로운 변화모색을 중심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도로의 인한 단절을 극복하는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공원이용의 불편 개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복합문화형 공원 기본계획 수립의 비전을 내놓았다.

최대호 시장은 "살기좋은 안양, 살고싶은 안양, 나아가 쾌적한 공원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돌려드리려는 시정을 다짐했다"고 상기했다.

최 시장은 이어 "시장직으로 몸담으면서 안양에 대해 고민한 바, 세계유수의 美센트럴파크와 같은 공원을 가질 수 있을까, 안양에도 저와 같은 센트럴 파크와 같은 공원을 조성해야 겠다"고 추진계기를 밝혔다.

최 시장은 특히, 앞서 관련 프로젝트에 대해 각 분야의 전문가들의 자문을 들어 지난 1년여 동안 역점적인 '평촌 복합문화형 공원 조성안'을 수립했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이를 토대로 향후 총 340억원을 투입할 계획으로 기대효과는 문화의 중심지이자, 환경친화적인 공원, 주민 친화적인 공원, 미래의 100년, 지속가능한 도시로 만들어 낼 것이란 핑크빛 사업추진을 제시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