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축검사 중 발견된 연천 수매 ASF 의심돼지, 검사 결과 ‘음성’ 판정
상태바
도축검사 중 발견된 연천 수매 ASF 의심돼지, 검사 결과 ‘음성’ 판정
  • 남상돈 기자
  • 승인 2019.10.13 0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3일 연천군 백학면 소재 돼지농장 비육돈의 수매를 진행하던 중 도축장 해체검사 과정에서 12일 발견된 이상개체 1두에 대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여부를 정밀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됨에 따라 해당 도축장에 내려졌던 도축중단 조치를 해제하고, 작업을 재개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내에 유통되는 돼지고기는 도축 시 철저한 검사를 실시해 ASF 등 질병에 감염되지 않은 것만 시중에 유통되므로 안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서구에 ‘걷기 좋은 길’ 첫 조성
  • 파주시, 서울시 광역버스 9709번 폐선 ‘시민 불편’ 최소화
  • [단독]연천, 도 넘는 마을 이장 횡포…업체 전전긍긍 속앓이
  • 기쁜 소식 만든 평택시의회에 박수를
  • 민주당, ‘무료 공공 Wi-Fi’ 전국 확대
  • 한국당 임상수 단장 '파주시乙’ 21대 총선 출마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