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새꽃 만발 포천 명성산...은빛 물결, 가을 감성 자극
상태바
억새꽃 만발 포천 명성산...은빛 물결, 가을 감성 자극
  • 김성운 기자
  • 승인 2019.10.12 17: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100만여 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포천시 명성산이 선종수의 푸른빛과 청명한 하늘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은빛 억새꽃이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사진제공=포천시청)

연간 100만여 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선종수의 푸른빛과 청명한 하늘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명성산 은빛 억새꽃이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게 한다.

포천시에 가을을 대표하는 것 중 하나인 명성산 정상의 억새꽃은 가을바람을 타고 출렁이는 은빛 물결 속을 거니는 것만큼 가을 정취를 온몸으로 느끼는 산행의 즐거움은 없다.

억새를 보기 위해 명성산을 오르는 길목 또한 오색찬란한 단풍잎과 더불어 계곡을 휘돌아 흐르는 에메랄드빛 물줄기 산행을 즐기는 등산 애호가들의 흐르는 땀을 씻어주기에 충분하다.

이러한 가을을 빚어내는 은빛 물결 속으로 온몸을 던져보고 싶은 주말, 산행은 여인들과 가족들, 또한 친구들과 함께 여유로운 가을 추억을 만끽할 수 있는 '한국의 억새 감상 1번지'로 불리는 포천의 산정호수 내 명성산이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명성산은 지난 50년대 화전민들이 산에 불을 내 밭을 일궈 삶을 이어가던 생존 터전에 자리 잡은 억새가 매년 이맘때만 되면 은빛 향연을 뽐낸다.

단풍이 절정을 이룬 명성산 계곡을 오르면 비선폭포와 등룡폭포를 거쳐 2시간 정도 연인들과 정다운 이야기꽃을 피우다 보면 어느덧 명성산 정상을 바라보며 억새 군락지에 닿을 수 있다.

누구나 산행을 즐길 수 있는 이곳 명성산 자락은 완만한 능선을 따라 바람에 일렁이는 억새밭을 보고 있자면 힘들게 오른 기억은 어느새 사라지고 가을 속으로 흠뻑 빠지게 된다.

특히 빼놓을 수 없는 산정호수의 푸른 물과 병풍 같은 웅장한 명성산을 중심으로 호수 양 옆에는 망봉산과 망무봉을 끼고 잔잔한 물결을 바라보며 호수를 둘러보는 둘레길이 주변 경관과 어우러져 보기만 해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산정호수를 한 바퀴 감싸고 있는 둘레길은 수변데크길과 송림이 울창한 숲길, 붉은빛 적송 아래 조성된 데크, 조각공원 등 약 3.2km에 이르는 평탄한 길로 조성되어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산책할 수 있도록 조성돼 있다.

'산속의 우물과 같은 맑은 호수'라고해서 산정호수라 불리는 이곳은, 1925년 당시 인근 농민들을 위해 농업용수로 이용할 수 있도록 축조된 인공 저수지로서 이곳을 찾는 관광객은 연간 100만여 명 이상이 찾고 있는 곳으로 포천시의 대표적인 관광지로서 인기를 끌고 있다.

포천시 관계자는 "10월이 가기 전 주말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가을바람에 출렁이는 억새꽃이 만발한 명성산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희경 2019-10-13 17:51:18
내고향 포천 지난해산정호수갔었는데
억세풀 절정끝나고 난뒤라 아쉬웠는데
야경 산정호수도아름답고어린이들이
놀수있는놀이시설탈것들이 많아서가족여행지로도강추합니당^♡^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시, 내년 5월 ‘경안천 자전거도로’ 개통
  • 경기도 광주 초월읍 지역주택조합 기공식
  • 국토부 ‘광역교통 비전 2030’에 고양선, 킨텍스역 환승센터 등 반영
  •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3기신도시·지하철 연장 최대수혜지 ‘하남 스타포레’
  • '군소음법' 국회 통과, 18만 수원시민 등 군소음 피해 주민들 보상 길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