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주민의견사업 17건 우선순위 결정
상태바
용인시, 주민의견사업 17건 우선순위 결정
  • 김종대 기자
  • 승인 2019.10.09 1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지난 4일 시청 비전홀에서 열린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에서 죽전동 도로재포장 등 17건, 510억원 상당의 주요 주민의견사업에 대해 우선순위를 결정했다.(사진제공=용인시청)

용인시는 지난 4일 시청 비전홀에서 열린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에서 죽전동 도로재포장 등 17건, 510억원 상당의 주요 주민의견사업에 대해 우선순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사업은 내년도 예산심사를 거쳐 시의회에 상정되는데 1순위로 꼽힌 죽전동 도로재포장 외에 출산장려금 지원 확대, 노후 공동주택 지하저수조 물넘침 사고 방지대책 등이 상위 순번에 들었다. 2020년 본예산안에 반영돼 시의회에 상정되면 12월중 시의회 의결을 통해 시행 여부가 최종 확정된다.

앞서 시는 내년도 예산편성과 관련해 2018년 8월1일부터 지난 6월21일까지 모두 121건의 주민의견사업을 접수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중복 또는 타기관 소관사업 등을 제외한 106건에 대해 소관부서의 적정성 검토와 주민참여예산위원회 분과위원회 및 지역회의 심의, 현장방문 등을 거쳐 17건을 투자결정사업으로 정해 이번 총회에 상정했다.

총회에서 60여명의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위원들은 각 사업에 대한 담당부서의 설명을 듣고 질의응답을 한 뒤 현장투표를 통해 17개 사업의 우선순위를 정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개선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한 시민들께 감사하며, 주민참여예산제도가 활성화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