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자체개발 ‘체납차량 GPS영치시스템’ 보급 나서
상태바
오산시 자체개발 ‘체납차량 GPS영치시스템’ 보급 나서
  • 홍왕현 기자
  • 승인 2019.10.09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가 자체 개발해 특허를 취득한 ‘체납자 체납차량 추적관리 시스템 개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의 보급을 위한 설명회가 지난 8일 오산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가 자체 개발해 특허를 취득한 ‘체납자 체납차량 추적관리 시스템 개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의 보급을 위한 설명회가 지난 8일 오산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은 2020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이날 열린 설명회는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해 경찰청, 한국도로공사, 경기도 체납관리부서와 전국 100여개 지자체 체납담당 공무원 등 150여명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오산시가 개발한 체납차량 번호판 통합 영치시스템은 GPS위치기반 빅 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체납자, 체납차량이 어디 있는지 알 수 있도록 한 시스템으로 2019년 1월 특허(특허명 : 기관서버를 포함하는 체납 관리 시스템 및 방법)를 받았다.

체납차량에 대한 GPS 적발 위치를 취합하고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서버에 축적해 유효한 빅데이터 정보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분석 기법으로, 단속할 불법차량의 지난 경로 추적 등 향후 출현할 위치에 대한 예측 단속이 가능하다.

최문식 징수과장은 “자동차 지방세, 세외수입과태료, 운행정지명령신고차량, 도로교통위반, 고속도로 사용료 체납, 전용차선 위반 등 불법 체납차량의 발생은 공평한 조세정의에 어긋날 뿐 아니라, 체납이 각종 불법으로 이어져 국민들의 안전한 생활을 위태롭게 할 수도 있다”라면서 “오산시가 개발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은 이런 불법 체납을 효율적으로 단속하고 예방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산시는 자체 개발한 시스템을 전국 250개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청, 도로공사 등으로 확대 보급해 불법 및 체납차량에 대한 기관 간 정보 공유는 물론 불법 차량에 대한 빅 데이터 기법으로 전국적인 추적관리 및 단속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특허를 취득한 빅데이타 분석 관련 GPS 체납 차량 위치 추적 시스템이 상용화 하면 세외수입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산시는 2015년 경기도 세입관리 연구발표대회 대상 수상, 2018년 경기도 세외수입 연구발표대회 우수상 수상, 2018년 지방재정 우수사례발표대회 행정안전부 우수상 수상 및 기관표창 등 우수한 세원관리를 해온 것으로 평가돼 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