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수 05:35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천 관인면 소재 양돈농가, 돼지열병 의심축 신고로 비상
  • 김성운 기자
  • 승인 2019.10.06 13:46
  • 댓글 0

6일 오전 포천시 관인면 소재 양돈농장 1곳에서 사육중이던 돼지 2마리가 폐사됐다는 신고가 방역당국에 신고되면서 인근 양돈가농에 비상이 걸렸다.

돼지 1300여 마리가 사육중인 이곳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되자 방역당국은 긴급히 폐사된 돼지의 혈액 샘플을 채취해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있는 경북 김천시로 보내 돼지열병 확진 여부에 따른 검사를 하고 있다.

돼지 열병의 의심축을 신고한 관인면 초과리 A씨 농장을 중심으로 반경 3㎞이내 돼지농장은 10개 농가로 현재 2만9200여 두를 사육하고 있다.

포천시와 방역당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차단하기 위해 의심축 신고 접수 후 해당 농장을 비롯해 인근 양돈농가에도 초동 방역팀을 투입해 사람들과 가축 및 차량 등에 대한 이동통제와 더불어 긴급방역에 나서고 있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일부 지역에 내려졌던 돼지 일시 이동중지명령이 풀림에 따라 더 많은 축산차량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포천시는 관계자들에게 철저한 방역을 당부했다.

시 방역 관계자는 의심축으로 신고된 이번 사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 될 경우, 국내에선 14번째가 된다"고 말했다.

한편, 확진 여부는 정밀검사를 거쳐 이날 오후에나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날 현재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살처분된 돼지는 총 14만5163마리로, 이 가운데 13만8853마리가 살처분됐고, 6310마리가 살처분 작업 중이다.

김성운 기자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김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의 인덕원 정차 추진이 본격화 된다. 안양시는 국...
[김진호 만평]경기도 내년 농민기본소득 시행
감사원, 하남마블링시티개발 집중 감사감사원이 하남도시공사와 산하 마블링시티개발를 대상으로 현지감사에 착수한 것으로 7...
청국장 시위 예고… 분당서울대병원 비정규직 400여 명 파업 2틀째 이어가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무기한 파업을 2일째 이어가고 있는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
[김진호 만평]박남춘 인천시장 국비 확보 막바지 공략 성공!!
포천시, 외국인 눈높이에 맞춘 납세 통합안내문 배부포천시는 7일부터 “3개 외국어로 번역한 납세 안내 리플릿을 포천나눔의집 이주민지...
고양시, 조정대상지역 해제 ‘환영’…신규 택지개발지구는 제외고양시는 삼송·지축 등 신규 택지개발지구를 제외한 고양시 전역이 조정대상지역에서 ...
오산시, 줄서는 식당 최종보고회 가져오산시 농식품위생과(과장 횡상섭)는 6일 2020프로젝트 외식업소 종합컨설팅 사업...
[박남주 칼럼] 韓美 ‘SCM’ 합리적이고·지혜롭게 접근해야한국과 미국 간 연례 안보협력기구인 한미안보협의회(SCM)가 오는 15일 개최된다...
파주시 ‘포트홀 보수트럭’ 도입 운영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파주시가 포트홀 보수트럭을 도입하기로 했다. 시에 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