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삼막천 제방정비… 안전한 생태하천 조성
상태바
안양 삼막천 제방정비… 안전한 생태하천 조성
  • 최석민 기자
  • 승인 2019.09.18 17: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삼막천제방 공사 후 모습.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천 지류인 삼막천이 안전한 생태하천으로 거듭나게 됐다. 안양시는 18일 총 사업비 11억 원을 투입해 2년여에 걸친 삼막천 제방 정비공사를 이달 9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삼막천은 그동안 노후 한 석축옹벽이 대부분이어서 폭우 등의 자연재해에 취약한 실정이었지만 이제 그런 위험에서 벗어나게 됐다.

이번에 공사 완료된 지역은 석수1동 736번지 일원으로 낡은 석축옹벽이 철거되고 견고한 철근콘크리트 옹벽이 대신 들어섰다. 새로 설치된 옹벽의 길이는 36m, 자연석 쌓기와 수목제거도 함께 이뤄져 현재 한결 깔끔해진 모습이다.

시는 앞서 삼막천 일대인 안양대교∼석수교 상류(2700m), 석수교∼구룡교(1200m), 구룡교∼삼막1교(250m) 등 3개 구간에 대해서도 노후석축 제거, 자연석과 조경석 쌓기, 하천바닥면 정비 등을 꾸준히 이어왔다.

공사가 완료된 지금 이 일대 삼막천은 전에 비해 제방이 더 높고 견고해진데다 하천 폭도 넓어진 상태다. 폭우 등의 자연재해로부터 안전을 기함은 물론, 수질향상 및 생태하천 조성에도 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천 지류인 삼막천이 새롭게 탄생하는 계기가 됐다며, 언제나 맑은 물이 흐르고 재해에도 끄떡없도록 잘 관리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