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공공산후조리원’ 설계 공모…관동건축사사무소 선정
상태바
‘포천공공산후조리원’ 설계 공모…관동건축사사무소 선정
  • 김성운 기자
  • 승인 2019.09.16 18: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포천공공산후조리원 건축설계 공모에서 관동건축사사무소 작품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사진제공=포천시청)

포천시는 경기도와 공동으로 진행 중인 ‘경기 포천공공산후조리원’ 건축설계 공모에서 “관동건축사사무소(대표 윤정혁) 작품이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경기 포천공공산후조리원은 지상2층, 연면적 1600㎡ 규모로 건설하기 위해 지난 5월 29일 설계공모를 통해 접수된 설계도서를 엄중한 심사를 거쳐 최종 당선작을 밝표했다.

이번 “공공산후조리원 건축설계 공모의 심사는 공모지침에서 요구되는 ‘산모를 위한 공간의 쾌적성’에 주안점을 두었다”고 밝힌 시 관계자는 “이번 당선작은 주어진 대지의 제약 조건을 잘 이해해 합리적인 평면을 계획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말했다.

시는 또 당선작 외 2등작 건축사사무소 옆집(대표 김정숙), 3등작 에이치앤케이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 홍승섭)와 진화건축사사무소(대표 김주헌) 공동작도 각각 선정했다.

한편 시는 “경기도를 넘어 전국 최고의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을 위해 경관뿐 아니라 접근성, 신속한 응급대처 등 모든 면을 고려해 현재 부지(군내면 하성북리 596-2번지 일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
  • 입주민 동의 없이 아파트 옥상에 이동통신 중계기 설치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