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의원,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1인 시위 나서
상태바
김영우 의원,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1인 시위 나서
  • 김성운 기자
  • 승인 2019.09.10 1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우 의원이 10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앞에서 ‘조국은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며, 사퇴 할 것을 요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사진제공=김영우의원실)

자유한국당 김영우(포천·가평) 국회의원은 10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앞에서 ‘조국은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며, 사퇴 할 것을 요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김 의원은 법무부장관으로 임명된 조국은 “사법개혁의 주체가 아니라 사법부의 심판을 받아야 하는 범죄 피의자”라고 했다.

또한 조국 장관은 부인 정경심 교수와 함께 “자본시장법 위반, 공직자윤리법 위반, 증거인멸과 위증교사 의혹 등 각종 편법과 탈법, 위법 의혹으로 가득차 있다. 자녀의 편법적인 인턴 활동 기록과 표창장 의혹, 논문 저자 등재 의혹까지 있다”며 시위를 하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은 더 이상 공정과 정의, 사법개혁, 검찰개혁이라는 말을 입에 올리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을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 것이 국민을 조롱하고 우롱하는 처사라며,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해야하며, “상처받은 학생들과 청년들에게는 더욱 사죄해야 할 것”이라며, 1인 시위에 나섰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화성시, 마을 한복판에 공장 허가…일조권 침해 ‘집단 반발’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평택시 '신종 코로나' 24시간 대응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