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0년도 생활임금 10000원으로 결정
상태바
인천시, 2020년도 생활임금 10000원으로 결정
  • 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9.10 13: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생활임금위원회 심의를 통해 2020년도 생활임금을 10000원으로 결정했다.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는 생활임금위원회 심의를 통해 2020년도 생활임금을 1000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2015년 11월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하고, 2017년 생활임금 6880원 적용을 시작으로 2019년 9600원 인상, 대상을 산하 공사·공단 및 출자·출연기관까지 확대해 적용했고, 2020년에는 10000원으로 확정했다.

생활임금위원회 위원들은 시 재정 상황, 생활임금이 갖는 상징성, 저소득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 등을 다각도로 고려해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인천형 생활임금을 도출했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 9600원보다 400원(4.1%) 인상된 금액으로, 정부가 고시한 내년 최저임금 8590원보다 1410원이 많은 금액이다. 이번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도 1월 1일부터 적용되며, 대상은 시와 공사·공단 및 출자·출연기관이 직접 고용한 기간제근로자 약 1296명(현재 기준)이다. 단, 공공근로, 지역공동체 사업 등과 같이 국비 또는 시비 지원으로 일시적으로 고용된 근로자들은 적용을 제외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
  • 인천 검단 중앙공원개발 조합원…市 ‘직권남용·반칙 행정’ 규탄 기자회견
  • 여주시체육회, 2차 이사회 개최‥ 임원 선임 발표 및 안건 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