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24억 투입 배출가스 저감 사업 시행
상태바
양평군, 24억 투입 배출가스 저감 사업 시행
  • 장은기 기자
  • 승인 2019.09.09 18: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은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사업비 24억2536만원을 투입해 5등급 노후경유차 및 건설기계 등 1055대의 배출가스 저감사업을 10일부터 시행한다. 사진은 양평군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양평군은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사업비 24억2536만원을 투입해 5등급 노후경유차 및 건설기계 등 1055대의 배출가스 저감사업을 1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추진되는 사업은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12억5424만원(약 780대)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7억1112만원(약 240대) ▲노후 건설기계 엔지교체 사업 3억3000만원(20대) ▲노후 건설기계 저감장치 부착(DPF부착) 3억3000만원(약20대) ▲LPG 화물차 신차구입 2000만원(약 5대)이며, 10일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 접수순으로 대상자를 선정해 지원한다.

군은 ‘2019년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공고문을 사업별로 10일 양평군 홈페이지에 게재할 예정이다.

신청대상은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및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사업은 양평군에 2년 이상 연속 등록된 경유차 및 도로용 3종 건설기계(덤프트럭, 콘크리트믹서 트럭, 콘크리트펌프 트럭)를 6개월 이상 소유한자 ▲노후 건설기계 엔진교체는 양평군에 등록된 건설기계(지게, 굴삭기 등)소유자 ▲노후 건설기계 저감장치 부착은 양평군에 등록된 건설기계로 2005년 12월 31일 이전 등록된 2.5톤 이상의 건설기계 소유자 ▲LPG화물차 신차구입은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후 LPG 1톤 화물차 신차 구입한자가 해당된다.

배출가스 저감장치는 부착 후 최소 2년간, 엔진교체는 교체 후 최소 3년간 의무 사용해야 한다.

지원내용으로는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는 차종 연식에 따라 상한액 내에서 보험개발원이 산정한 분기별 차량기준가액의 100%지원, 차량 배출가스저감장치는 장치가격의 90%, 건설기계 배출가스저감장치(DPF)와 엔진교체는 자부담 없이 장치가격 또는 엔진 교체비용 전액 지원, LPG화물차 신차구입은 1대당 400만원 정액 지원한다.

조기폐차 및 (건설)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대상은 차량 또는 건설기계 소유자가 한국자동차환경협회 및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지원 센터 안내에 따라 조기폐차 및 저감장치부착이 가능한 차량 확인 후 협회 및 제작사에서 양평군에 보조금 신청하고, LPG 신차구입은 조기폐차 후 대상자가 양평군에 신청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군 관계자는 “수도권 대기관리권역 외 지역인 양평군은 그동안 노후경유차 조기폐차와 저감장치 부착 등 보조금 지원을 할 수 없었는데, 올해 3월 관련근거 ‘양평군 경유자동차 저공해 촉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마련해 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군민의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실시해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
  • 인천 검단 중앙공원개발 조합원…市 ‘직권남용·반칙 행정’ 규탄 기자회견
  • 여주시체육회, 2차 이사회 개최‥ 임원 선임 발표 및 안건 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