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불법광고물 방지 나서
상태바
과천시, 불법광고물 방지 나서
  • 권광수 기자
  • 승인 2019.09.09 1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는 지역 관문로, 과천대로, 문원동1, 2단지 도로변 가로등과 신호등 등주 등 211개소에 불법광고물 부착 방지 시트를 교체 및 신규 설치한다. 사진은 과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과천시는 이달 중순부터 지역 관문로, 과천대로, 문원동1, 2단지 도로변 가로등과 신호등 등주 등 211개소에 불법광고물 부착 방지 시트를 교체 및 신규 설치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무분별하게 부착되는 불법 광고물로 인해 도시 미관이 훼손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교체작업을 진행하기에 앞서 지난 3월부터 해병전우회 과천시지회와 과천경찰서 등과 함께 매월 한 차례씩 야간 합동단속을 실시해 가로등 및 신호등 등주와 각종 표지판에 부착된 불법 광고물을 제거했다. 지난달 말까지 제거한 불법 광고물은 현수막 3427점과 벽보 4290점, 전단지 2608점, 입간판 34점 등 총 10359점에 달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별양로 주변과 중앙·별양 중심상업지역 내 238개소에 불법광고물 방지 시트를 부착했다. 이외 지역은 내년에 이어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불법옥외광고물 단속반을 3인 1조로 편성, 매일 순찰과 지도,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서구에 ‘걷기 좋은 길’ 첫 조성
  • 파주시, 서울시 광역버스 9709번 폐선 ‘시민 불편’ 최소화
  • [단독]연천, 도 넘는 마을 이장 횡포…업체 전전긍긍 속앓이
  • 기쁜 소식 만든 평택시의회에 박수를
  • 민주당, ‘무료 공공 Wi-Fi’ 전국 확대
  • 한국당 임상수 단장 '파주시乙’ 21대 총선 출마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