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관양동 청동기유적 정비 마쳐
상태바
안양시, 관양동 청동기유적 정비 마쳐
  • 최석민 기자  cjsm@joongang.tv
  • 승인 2019.09.01 2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 관양동에 있는 청동기유적지 정비공사가 최근 완료됐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 관양동에 있는 청동기유적지(동안구 관양2동 1793-2) 정비공사가 최근 완료됐다. 안양시는 지난 30일 사업비 2000만원을 들여 선사시대 주거지인 관양동 청동기유적지의 전시공간 지붕 누수를 방지하고, 바닥의 갈라짐 현상을 보수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유리창 이끼와 전시관 내부 초화류를 제거하는 등 안팎에 걸친 정화활동도 이뤄졌다. 이곳을 찾는 시민들의 관람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02년 관양동 동편마을 개발과정에서 발굴된 청동기유적은 한반도 중부지역 청동기시대 주거지의 중요한 사례로 평가됐다. 시는 2007년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주거지 2기를 지금의 장소로 이전 복원했다. 이곳에는 선사시대 주거형태를 알 수 있는 움집, 화덕, 저장구덩이, 원시인 모형 등이 설치돼 있다.

이 유적지는 시간이 경과하면서 시설 노후화에 따른 관람환경 개선의 필요성이 있어 지붕누수 보수, 유구 보존처리, 외관유리 청소 등 정비사업을 추진했다. 문화재 전문가들은 매장문화재 유적을 지자체 예산으로 정비하고 향토문화재로 지정하는 경우는 전국적으로 매우 드문 사례라고 평가했다.

시는 관양동 청동기유적을 보다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기 위해 향토문화재로 지정하는 한편, 안내판과 관람편의시설을 보강하고 외관을 리모델링하며, 향후 문화관광해설사를 통해 지역문화재 관광코스로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일)···대체로 흐리고, 낮더위 주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수)···오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