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반도체 기업인 간담회 가져
상태바
화성시,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반도체 기업인 간담회 가져
  • 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9.01 2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는 지난 30일 박덕순 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반도체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화성시청)

화성시는 지난 30일 박덕순 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반도체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7월 4일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시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화성상공회의소 박성권 회장을 비롯해 창림모아츠, 동진쎄미켐, 에이피시스템, 제우스, 씨엔원, 삼흥기계 등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제조기업 6개사 임원들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반도체기업 6개사는 반도체 테스트베드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핵심소재 개발을 가로막는 대표적 규제인 화평법․화관법 개정 등 대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한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이 외에도 주 52시간 근무 유예, 전문 인력 유지정책 마련 등 정부의 지원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덕순 부시장은 “화성시는 삼성, 현대, 기아, 한미약품을 비롯한 1만1000여개의 기업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경쟁력을 갖춘 도시”라고 강조하며,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함께 극복하기 위해서 애써주시는 기업인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 “간담회에서 건의한 의견들을 면밀히 검토해 중․장기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고, 향후 유관기관과 적극적으로 지원협력체계를 구축해 우리 시 반도체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