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화 00:56
상단여백
HOME 인천
서울·경기 쓰레기 안받기 '시동'…인천시, 자체 매립지 발주
  • 연합뉴스
  • 승인 2019.08.29 18:51
  • 댓글 0
인천시가 인천 쓰레기만 받을 수 있는 자체 매립지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가 인천 쓰레기만 받을 수 있는 자체 매립지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인천시는 현재 서구 백석동 일대에 있는 수도권매립지에서 서울·경기 지역 쓰레기를 함께 처리하고 있다.

그러나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을 중단하고 자체 매립지에서 인천 쓰레기만 처리하겠다는 것이다.

인천시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에 대비하기 위해 ‘인천시 자체 매립지 조성 연구용역’을 발주했다고 29일 밝혔다.

인천시는 내년 8월 말까지 1년간 진행하는 연구용역에서 자체 매립지 후보지 선정 및 로드맵, 입지 지역 주민 갈등 해결 최소화 방안,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화 전략 등을 수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입지 선정 위원회를 구성하고 타당성 조사와 전략환경 영향 평가 등을 거쳐 내년 중 입지 선정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인천시는 서울·인천·경기 쓰레기를 함께 처리할 수도권 대체매립지 조성 사업이 부진해지자, 자체 매립지 확보에 적극 나서는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인천시는 수도권 3개 시·도가 함께 사용할 대체매립지 확보가 어렵다면, 서울과 경기도 인천처럼 폐기물 발생지 처리 원칙에 따라 자체 처리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천시는 1992년 현 매립지 개장 이후 27년간 다른 지역 쓰레기까지 처리하느라 주민 환경 피해가 심각하다며 2025년 현 매립지 사용 종료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작년 매립지 폐기물 반입량을 보면 전체 374t 중 서울 쓰레기가 159만t(42%), 경기 쓰레기가 146만t(39%)으로 전체의 81%를 차지했다.

인천시는 또 생활폐기물을 소각하고 건설폐기물을 선별해 매립량을 줄이기 위한 ‘전(前) 처리시설’을 현 매립지 안에 조성하려는 환경부의 계획에도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인천시는 이런 시설이 현 매립지 사용 연장의 빌미를 줄 수 있다며, 이날 보도자료에서 “수도권매립지 내 전 처리시설 설치를 포함해 매립지 사용 영구화를 위한 어떤 추가 시설도 설치·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용인시, 내년 5월 ‘경안천 자전거도로’ 개통내년 5월이면 용인시 처인구 해곡동 와우정사 부근에서 광주시 초월읍에 이르는 33...
성남시 모란상권 특화사업에 40억원 투입성남시 중원구 둔촌대로 모란상권 일대에 오는 2022년 말 철판야시장·고소한 기름...
고양시,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해제 요청고양시는 부동산 경기가 위축돼 주택가격이 하락하고 거래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조정대...
평택시, 통복천 ‘바람길숲’ 조성 추진평택시가 통복천 주변에 바람길숲을 조성한다.평택시는 지난 16일 정장선 시장이 평...
글씨 알아볼 수 없는 노후된 전광판, 차라리 없는 게17일 오후 3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 남석사거리 인근에 설치돼 있는 도로 ...
화성시 동탄8동 행정복지센터, 21일부터 업무 돌입화성시 동탄8동 행정복지센터가 21일 오전 개청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다...
정치권, 패스트트랙 오른 검찰개혁 놓고 ‘설전’여야가 검찰개혁법안과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수처 설치, 검경수사권조정 등을 놓고 한...
[데스크 칼럼] 정치권 ‘政爭’ 떠나 ‘國利民福’에 올인해야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은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며 역할은 여...
하남시, 캠프콜번 미군공여지 도시개발로 변경 확정하남시는 하산곡동 일원 캠프콜번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의 활...
양주 테크노밸리·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 ‘탄력’양주시는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과 ‘양주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등 2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