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청 소속 최희화, 2년 연속 천하장사 꽃가마
상태바
안산시청 소속 최희화, 2년 연속 천하장사 꽃가마
  • 장병환 기자
  • 승인 2019.08.27 1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직장운동경기부 씨름부 소속 최희화(27) 선수가 제11회 구례전국여자천하장사 씨름대회에서 2년 연속 천하장사에 등극했다. (사진제공=안산시청)

안산시는 직장운동경기부 씨름부 소속 최희화(27) 선수가 제11회 구례전국여자천하장사 씨름대회에서 2년 연속 천하장사에 등극했다고 27일 밝혔다. 최희화 선수는 지난 25일 전남 구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3판2선승제의 천하장사 결정전에서 거제시청의 이다현 선수를 2대0으로 완파하고, 꽃가마에 올랐다.

특히 16강전에서 강호 정지원(콜핑), 8강에서 통합 6차례 천하장사를 지낸 임수정(콜핑), 4강에서 홈 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은 조현주(구례군청) 선수를 잇따라 이겨내고 우승을 차지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2018년 단오장사와 두 차례의 천하장사를 석권했던 최 선수는 올해 설날장사에 이어 구례여자천하장사까지 석권하며, 명실상부 여자 씨름 최강자의 지위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윤화섭 시장은 “최희화 씨름선수와 같이 훌륭한 선수를 보유하고 있는 것은 우리 안산시의 큰 자랑”이라며 “추석에 개최될 추석장사씨름대회에서도 안산시청 씨름부가 좋은 성적이 기대된다”며 안산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