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월미바다열차 10년 만에 시동 켠다…10월 8일 첫 운행
상태바
인천시, 월미바다열차 10년 만에 시동 켠다…10월 8일 첫 운행
  • 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8.27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월미도 외곽을 일주하는 월미바다열차가 10월 8일 정식 개통한다. (사진제공=인천시청)

지난 2009년 개통예정이었으나 안전성 문제 등으로 멈춰 섰던 월미바다열차(옛 월미은하레일)가 10년 만인 올해 10월 8일 정식 개통한다.

박남춘 시장은 27일 기자회견에서 “민선7기는 출범과 동시에, 사업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원점에서부터 이를 검토하고 검증하는 작업을 거쳤다. 특히 ▲안전성과 ▲기술성 ▲사업성과 ▲시민 눈높이라는 4가지 측면에서 면밀한 검토를 거쳤다.”며 월미바다열차 정식개통을 알렸다.

옛 월미은하레일은 당시 월미도 관광 활성화를 위해 2008년부터 추진됐다. 하지만 개통당시 당시 부실시공 문제로 두 차례 개통이 연기됐다가 이듬해인 2010년 말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이유로 사업은 전면 백지화됐다. 이후 민자 사업으로 모노레일을 이용한 레일바이크 사업이 추진됐지만 이조차도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무산됐다.

하지만 침체되어가는 지역 상권을 되살려달라는 지역 상인들의 목소리가 커져 2017년 인천시와 인천교통공사에서는 183억 원을 들여 모노레일 방식의 월미바다열차를 재추진하게 됐다. 명칭도 공모해 ‘은하레일’에서 ‘바다열차’로 바꿔 탄생했다.

월미바다열차 노선도(4개_정류장) (사진제공=인천시청)

박 시장은 “이제 10년 동안의 우여곡절 끝에 한 달여 후에 개통될 월미바다열차가 학생들에게는 근대 산업현장을 보여주는 체험학습의 장으로 중장년층에게는 옛 월미도의 추억을 되살릴 수 있는 명소로 과거 수도권 관광1번지로서의 월미도의 명성을 되찾는데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
  • 평택시 '신종 코로나' 24시간 대응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