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과천다운 도시경관 만들기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상태바
22일, 과천다운 도시경관 만들기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권광수 기자
  • 승인 2019.08.21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는 과천다운 도시 경관 만들기에 본격 착수했다. 시는 오는 22일 시청 상황실에서 경관계획 재수립을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를 연다고 밝혔다.

과천시는 22일 시청 상황실에서 경관계획 재수립을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진다. 사진은 과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경관계획 수립 용역은 시 전역의 경관관리 기본원칙을 정하고, 시가 보유하고 있는 자연·역사·문화 등 경관자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보존 방안 중·장기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목적이다. 시의 기존 경관 계획은 2020년까지 해당되는 것으로, 장기 목표연도가 도래함에 따라 이번 용역에 착수하게 됐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2030년까지의 도시 경관 계획을 수립한다. 특히, 시는 이번 계획에 지역 지구 단위별 도시 경관 상세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과천다운 지역 고유의 특성을 보존, 형성,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진행중인 과천동 공공주택지구 개발, 과천지식정보타운조성 사업 등의 대규모 개발사업과 아파트재건축 사업, 취락지구 정비와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으로 인한 도시의 확장과 여건 변화를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데 역점을 둔다.

시는 지구 단위별로 도시 경관에 대한 상세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게 되면, 지역 정체성 확립과 차별화된 도시 이미지를 구현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경관계획 재수립 용역은 내년 12월까지 진행된다. 주민설명회외 중간 및 최종보고, 공청회, 시의회 의견 청취, 시 경관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김종천 시장은 “과천이 현재 급격한 변화의 시기에 있는 만큼, 도시 전반에 대한 새로운 디자인 구상이 필요한 때이다”라며 “내실 있는 경관계획을 수립해 과천시만의 정체성을 세우고 쾌적하고 아름다운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화성시, 마을 한복판에 공장 허가…일조권 침해 ‘집단 반발’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평택시 '신종 코로나' 24시간 대응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