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70년 발자취 볼 수 있는 ‘사람 중심 더 큰 수원’ 전시회 개막
상태바
수원 70년 발자취 볼 수 있는 ‘사람 중심 더 큰 수원’ 전시회 개막
  • 권영복 기자
  • 승인 2019.08.16 16: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49년부터 현재까지 모습… 수원박물관서 10월 20일까지
수원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는 ‘수원시 승격 7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에 참석한 염태영 시장과 조명자 의회의장이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기획전은 10월 20일까지 이어진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의 지난 70년 역사를 되돌아볼 수 있는 전시회가 수원박물관에서 개막했다. 수원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는 ‘수원시 승격 7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은 10월 20일까지 이어진다.

‘사람중심 더 큰 수원’은 1949년 8월 15일 수원읍에서 시로 승격된 수원시가 경기도 수부 도시로 성장해온 70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다. 수원시의 성장 과정을 담은 사진 50점과 역사가 담겨있는 유물 100점 등 150점이 전시되며, ‘경기도 수부 도시 수원’, ‘지방자치시대 수원’ 등 두 가지 주제로 구성했다.

‘경기도 수부 도시 수원’에서는 한국전쟁 시기, 수도권 전철 개통(1974년)·선경직물 수원공장(1953년)의 모습 등 수원시가 성장해온 과정을 볼 수 있다. ‘지방자치시대 수원’에서는 초대 수원시의회 기념사진첩(1956년), 수원시의회 의원 선거 안내문(1991년), 수원성곽 복원 정화 계획서(1970년대), 수원화성 유네스코 세계 유산 등재 인증서(1997년), 수원화성 복원 전후 모습 등을 만날 수 있다.

특히 특례시 실현을 앞두고 있는 수원시가 나아갈 방향을 보여주는 영상도 함께 볼 수 있다.

염태영 시장은 기념사에서 “수원시가 걸어온 70년의 역사는 단순히 한 도시의 성장이 아닌, 시민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서 “이번 전시회를 찾는 시민 여러분이 수원의 지난날을 추억하고, 다가올 내일을 함께 고민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
  • 화성시 ‘민‧군통합공항 화성시 이전’ 여론조사 70% 확고한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