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팔 걷어’
상태바
평택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팔 걷어’
  • 김종대 기자
  • 승인 2019.08.14 0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가 13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반도체 중추도시로 도약을 위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추진 계획’을 밝혔다. 평택시에 따르면 기존 삼성반도체의 증설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반도체 소재·부품 및 장비 수급이 어려운 위기 상황을 장기적 안목에서 국내 기술력 육성의 기회로 보고 2025년까지 반도체 소재‧부품 전용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이 13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반도체 중추도시로 도약을 위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추진 계획’을 밝혔다. (사진제공=평택시청)

전용 산업단지는 삼성반도체 평택캠퍼스의 반도체 소재‧부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조성되며, 반도체 생산에 대한 대일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가 가능한 반도체 협력사, 연구시설, 기술력 있는 외국기업들을 유치할 예정이다.

경기도에서도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한 전진 기지로 반도체 산단이 있는 평택·화성·용인 등에 반도체 소재‧부품 전용 산단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 산단에 입주하는 반도체 관련 기업에게는 세제 혜택과 인허가에 대한 행정 지원책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과감한 투자 역시 평택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단기적 불확실성이 있을 수 있으나, ‘반도체 비전 2030’계획에 따라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의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사물인터넷을 비롯한 인공지능(AI), 5G, 전기자동차 등에서 시스템 반도체 및 메모리 반도체 수요를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 평택캠퍼스 2기 라인 증설 등을 당초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평택시는 증설 중인 평택캠퍼스 2기 라인이 2020년에 가동될 수 있도록 기반시설 설치 지원 등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며, 향후 추진 예정인 3, 4기 라인 증설도 삼성과 협의하여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장선 시장은 “반도체 산업은 평택 미래산업의 핵심”임을 강조하고, “반도체 협력업체 간 원활한 협업을 위해 첨단 복합산업단지에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 지원을 위한 R&D센터 및 외국인투자단지가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 및 경기도에 건의할 것”이라며 반도체 부품‧소재기업 전용 산단 조성에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