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노후 경유차 1만 9000대 내년까지 퇴출
상태바
성남시, 노후 경유차 1만 9000대 내년까지 퇴출
  • 성남=최상록 기자
  • 승인 2019.08.11 1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미세먼지 발생원 중의 하나인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 1만 9000대(전체 등록 차량의 5%)를 내년 말까지 모두 없애기로 했다. 올해에만 1만 4450대를 배출가스 저감 조치한다.

성남시는 미세먼지 발생원 중의 하나인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 1만 9000대(전체 등록 차량의 5%)를 내년 말까지 모두 없애기로 했다. 사진은 성남 모란 방향 미세먼지 없는날 vs심한날. /성남시 제공

이를 위해 상반기에 58억 원을 들여 3041대의 5등급 경유 차량을 저감 조치 한데 이어 하반기 사업비 274억 8000만 원을 추경 예산에 확보했다. 1만 1409대의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를 저공해 조치할 수 있는 규모다. 사업비 중 178억 원은 노후 경유차 6092대에 매연저감장치 부착을 지원하는데 투입한다. 차종, 배기량에 따라 173만~929만 원의 매연저감장치비를 대상자에 지원한다.

82억 원은 노후 경유차 5197대의 조기 폐차를 지원한다. 총중량 3.5t을 기준으로 미만 경유차는 최대 165만 원을 지원한다. 그 이상인 대형, 초대형 화물 경유차는 배기량에 따라 신차 구매 때 추가 보조금을 포함한 440만~3000만 원 지원한다.

14억 원은 100대의 노후 건설기계 저공해화 사업에 투입한다. 이와 함께 지게차, 굴삭기의 노후엔진을 신형엔진으로 교체하면 1299만~2951만 원을 지원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