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노예 피해자 같은 일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상태바
이재명 “성노예 피해자 같은 일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 한연수‧장은기 기자
  • 승인 2019.08.10 1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광주 나눔의 집 제1역사관 광장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일 행사' 열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나흘 앞두고 광주 나눔의 집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일 행사에 참석해 “성노예 피해자 같은 엄청난 인권 침해와 국가 침탈의 아픔, 다시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10일 광주 나눔의 집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일 행사에 참석한 이재명 지사는 “성노예 피해자 같은 엄청난 인권 침해와 국가 침탈의 아픔, 다시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동명이인의 이옥순 할머니 두 분과 이재명 도지사,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소병훈‧임종성 국회의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학생 등 200여 명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8.10 /경기도 제공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8월 14일은 1991년 故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해 처음으로 국가 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날 행사는 나눔의 집 제1역사관 광장에 개최됐으며, 나눔의 집에 거주하는 이옥선(92·부산) 할머니, 동명인 이옥선(89·대구) 할머니,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소병훈·임종성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여가부장관, 양기대 전 광명시장, 나눔의집 원장 성우스님, 화평스님, 조정래 감독, 사망 피해자 할머니 유가족, 자원봉사자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과거 국가의 힘이 약하고 국민들이 큰 힘을 갖지 못했을 때 정치적 침략을 당했고 그 결과 성노예 피해자 같은 엄청난 인권 침해와 국가 침탈의 아픔을 겪었다”며 “과거를 기록하는 것은 단순히 회상하기 위함이 아니라 미래에 이러한 아픔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한 노력의 일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다시 경제 침략을 시작했다. 기회와 역량이 되면 군사적 침략조차도 마다하지 않을 집단으로 생각된다”며 “다음 세대를 위해서라도 우리가 반드시 단결하고 국가적 힘을 키워서 인권 침해, 인권 탄압이 없는 평화롭게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전국에는 총 20분의 성노예 피해자가 생존해 있으며,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는 6분의 할머니가 거주하고 있다. 경기도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의 명예 회복과 인권 증진을 위해 2019년 부터 위로금 6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해 할머니들이 월 3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