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도서지역 보건의료서비스 로드맵’ 마련…2023년까지 303억 원 투입
상태바
인천시 ‘도서지역 보건의료서비스 로드맵’ 마련…2023년까지 303억 원 투입
  • 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8.07 15: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제1회 섬의 날을 맞아 의료 접근성이 취약한 도서지역의 보편적 의료보장 확대를 위해 ‘인천시 도서지역 보건의료서비스 개선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제1회 섬의 날을 맞아 의료 접근성이 취약한 도서지역의 보편적 의료보장 확대를 위해 ‘인천시 도서지역 보건의료서비스 개선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중앙신문 자료사진

시는 도서지역의 열악한 보건의료 분야의 본질적 문제를 검토하고 개선방안을 찾기 위해 지난 3월 시와 공공보건의료전문가,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가 참여한 전담TF를 구성하였으며, 도서지역의 보건의료서비스 실태 분석과 주민 요구도 조사,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도서지역 보건의료서비스 개선 대책’ 을 마련했다.

발표된 도서지역 보건의료서비스 개선대책은 ‘의료격차 해소와 도서주민 불편 해결’을 목표로 ▴시의 도서지역 공공보건의료 책임강화, ▴도서지역 보건의료 기반 강화, ▴지역밀착형 보건의료서비스 제공, ▴미래형 특화 보건사업 추진 등 4대 분야의 12개 추진과제로 구성됐으며, 23년까지 총 303억원의 국비 및 지방비가 투입될 전망이다.

‘인천시 도서지역 보건의료서비스 개선 대책’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市의 도서지역에 대한 공공보건의료 책임을 강화한다.

금년 하반기 내 ‘시민 건강기본조례(가칭)’를 제정하여 도서지역 주민의 건강권 보장책임과 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도서지역 보건의료정책 결정 및 평가 과정에 도서 주민의 참여기회를 제공하는 수요자 중심의 점검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둘째, 도서지역 보건의료 기반을 강화한다.

지난해 10월 발표된 정부 ‘공공보건의료 발전 종합대책’에 따라 내년 하반기 중 권역/지역 책임의료기관이 지정되면 보건소·지소 등 도서 공공보건의료기관간 정보교류 강화, 퇴원환자 연계 등 협력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셋째,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한 지역밀착형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도서지역 보건의료서비스 실태에 대한 주민 설문조사 결과 건강검진, 응급의료, 만성질환 검사 및 치료에 대한 요구도가 큰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우선 도서지역의 응급의료 이송체계 개선을 위해 닥터헬기, 소방·해경헬기 등 기관별 응급의료헬기의 공동 활용체계를 구축하고, 응급헬기의 야간 이착륙에 필요한 시설을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보강할 계획이다.

넷째, 미래 환경변화에 대비한 특화 보건사업을 추진한다.

모바일 앱을 통해 개인별 운동, 영양정보 모니터링 및 전문가 건강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ICT 기반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을 도입하여 도서주민의 건강생활을 지원하고, 공중보건의가 배치되지 않은 도서의 보건진료소와 보건소간 원격진료시스템을 현재 4개소에서 10개 보건진료소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