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상수도 혁신만이 출구전략”
상태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상수도 혁신만이 출구전략”
  • 임창수 기자
  • 승인 2019.07.25 2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스마트워터시티 조성을 위한 토론회’
최근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 및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사진=임창수 기자)

최근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 및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정치권과 시민단체 등은 ‘인천 스마트워터시티 조성을 위한 토론회’를 24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했다.

스마트 물관리는 취수원에서 수도꼭지까지 공급 전과정에 ICT를 접목, 과학적인 수량·수질 관리와 수돗물의 정보제공으로 소비자가 믿고 마실 수 있는 물 관리 체계를 의미한다.

이날 토론회에서 김성한 수자원공사 기술위원은 ‘이제 '스마트 물 관리는 시대적 요구’ 라는 발제를 통해 “수돗물 공급 전과정에 감시체계를 구축해 사고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고 사고 발생시 신속한 초기 대응이 가능한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김 위원은 “가정 방문 수질검사(워터 코디) 및 옥내 배관 진단·세척서비스(워터닥터) 시행과 스마트 물관리 인프라를 활용해 사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사회안전망 서비스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이번 ‘적수 사태’와 관련해 정부 안심지원단에서 여러 단계의 수질검사를 거친 결과 안정화 단계에 진입했다고 했지만 현장의 주민 분위기는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발암성 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했다는 발표에 술렁이고 주민들의 ‘물비린내’ 호소 등이 여전하다”면서 “사태 초기 위기대응 과정에서 무너진 시민의 신뢰가 아직도 회복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적수 사태에서 보듯 예견된 시한폭탄이 터졌고 이제는 상수도 혁신만이 출구전략”이라며 “인천의 수돗물 관리시스템이 전국에서 제일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는 물 관리체계로 패러다임의 전환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한구 전 인천시의원은 “스마트 물관리 사업의 비용이 적지 않게 필요하고 단계별 추진 로드맵을 보다 정교하게 작성해 불필요한 예산낭비의 요인 제거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인천은 이미 스마트 물관리의 필수 재료인 자동수질측정장치와 스마트미터 등이 준비돼 있어 지역별 통합관제시스템 구축과 국가적 통합관제시스템 통합 구축 등의 과제가 남아 있다”면서 “수용가별 IPTV 등 시스템과 와이파이 중계기 연계보급 등을 통해 저비용 무선망 시스템으로 스마트 물관리 운영 통신망 비용도 최소화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꿀은 꿀이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