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적도 주민과 함께 만드는 ‘2019 주섬주섬음악회’ 성료
상태바
덕적도 주민과 함께 만드는 ‘2019 주섬주섬음악회’ 성료
  • 임창수 기자  changsu@naver.com
  • 승인 2019.07.22 18: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적도에서 즐기는 한여름 밤의 음악축제
‘2019 주섬주섬음악회’가 지난 20일 인천 덕적도 서포리 해변에서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사진=인천관광공사 제공)

‘2019 주섬주섬음악회’가 지난 20일 인천 덕적도 서포리 해변에서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현장에는 많은 국내·외 관람객과 덕적도 지역 주민들이 참여해 다양한 장르의 음악 공연과 함께 섬에서의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밤이 빛나는 평화의 섬’이라는 컨셉에 맞게 밤바다와 어울리는 재즈, 어쿠스틱, 락과 더불어 EDM 댄스파티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공연이 관람객의 흥을 돋웠고, 감성적인 캠프파이어는 덕적도의 밤풍경을 더욱 아름답게 했다.

올해로 4회를 맞은 주섬주섬음악회는 지역주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 축제이다. 서포리 부녀회가 행사장의 푸드코트를 직접 운영하며 덕적도 대표 음식인 간재미 무침 등을 선보였고, 서포리 번영회는 매년 주섬주섬음악회의 사전 행사인 서포리 해수욕장 개장식을 주관한다.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캠프파이어도 덕적도 주민들이 직접 준비하는 등 주섬주섬음악회는 관광객 뿐 아니라 덕적도 주민이 반기는 섬 대표 음악축제로 자리 잡았다.

덕적도는 백패커 들이 사랑하는 섬이기도 하다. 이번 주섬주섬음악회에는 백패커 100명이 참여해 서포리 해변 주변 솔밭에서 캠핑을하는 장관을 이루기도 했다.

인천관광공사 관계자는 “주섬주섬음악회를 통해서 덕적도가 국내 유일의 음악 섬으로 자리 잡아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수)···낮 한때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