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향토음식·지역 특산품 개발 앞장…7개 도서지역 역량강화
상태바
옹진군, 향토음식·지역 특산품 개발 앞장…7개 도서지역 역량강화
  • 옹진=박승욱 기자  psw1798@hanmail.net
  • 승인 2019.07.22 1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은 도서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관광활성화를 위해 향토음식 및 지역 특산품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옹진군은 도서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관광활성화를 위해 향토음식 및 지역 특산품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은 옹진군청 전경. 중앙신문 자료사진

군은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도서지역 자립 지원을 위한 도서특성화 사업에 발맞춰 관내 백령면, 대청면, 연평면, 자월면, 덕적면, 영흥면, 북도면 등 총 7개 도서지역 역량강화 사업을 시행중이다.

지난 19일 자월면 승봉도 마을추진위원회에선 지역에서 생산한 꽃게와 대구포로 만든 과자와 이색음료(파인애플 등)를 관광객들에게 선보이는 지역 먹거리 행사를 가졌다.

한 관광객은 “꽃게를 삶거나 찌개용으로 먹었는데, 키토산이 풍부한 꽃게를 과자로 손쉽게 먹을 수 있어 어린이부터 어르신들까지 남녀노소 모두 좋아할 것 같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앞서 지난 5일 영흥면 내동마을추진위원회도 십리포 해수욕장 개장에 맞춰 영흥 바지락을 활용해 바지락 수제비와 칼국수 등 향토음식 시식회를 열어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옹진군 도서주거개선과 관계자는 “도서지역 역량강화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옹진=박승욱 기자
옹진=박승욱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수)···낮 한때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