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기업대표, 강소연구개발특구 발전 방안 논의
상태바
안산시-기업대표, 강소연구개발특구 발전 방안 논의
  • 안산=김덕수 기자
  • 승인 2019.07.14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한국산업단지공단 경인지역본부에서 열린 기업대표와 함께하는 ‘생생 현장 간부회의’에서 윤화섭 안산시장(앞줄 오른쪽 네번째)과 기업대표 등 참석자들이 밝은 표정으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07.12 /안산시 제공

안산시 안산사이언스밸리 등 일대가 수도권 최초로 강소연구개발특구(강소특구)로 지정된 가운데 안산시와 관계기관이 강소특구 발전 방안에 관해 논의에 나섰다.

안산시는 지난 12일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에서 경기테크노파크, 한양대 ERICA캠퍼스 산학협력단, 한국산업단지공단 관계자, 강소특구 관련 기업 대표 등 4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현장 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19일 안산사이언스밸리와 시화MTV 일대 1.73㎢가 수도권 최초 강소특구로 지정됨에 따라 향후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관련 기업인들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생생하기 듣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서는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의 의미와 역할’을 주제로 박태준 한양대 산학협력단장의 주제발표가 진행됐으며, 참석자들은 이에 대한 질의응답과 토론, 현안사항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강소특구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청년친화형 산단’, ‘스마트 선도 산단’ 선정과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에 이어 강소특구 지정은 우리시 산업경제에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기업 대표와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안산시는 앞으로도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찾아가는 현장 간부회의’를 지속적으로 추진, 시정운영 방향 공유 및 민관 소통체계 구축을 통해 시정발전의 시너지 효과를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경기도 광주 초월읍 지역주택조합 기공식
  • 국토부 ‘광역교통 비전 2030’에 고양선, 킨텍스역 환승센터 등 반영
  •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3기신도시·지하철 연장 최대수혜지 ‘하남 스타포레’
  • '군소음법' 국회 통과, 18만 수원시민 등 군소음 피해 주민들 보상 길 열려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