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署, “민·관·경 공동체 치안 강화" 해야
상태바
평택署, “민·관·경 공동체 치안 강화" 해야
  • 평택=김종대 기자
  • 승인 2019.07.14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상반기 평택시 지역치안협의회 개최

평택경찰서는 지난 12일 경찰서 3층 대강당에서 시민의 안전과 안심을 위해 치안현황을 공유하고, 공동체 치안을 실천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지역치안협의회를 개최했다.

평택경찰서는 지난 12일 정장선 평택시장, 장한주 평택경찰서장, 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 등 참석한 가운데 시민의 안전과 안심을 위해 치안현황을 공유하고, 공동체 치안을 실천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지역치안협의회를 개최했다. 2019.07.12 /평택경찰서 제공

이 날 협의회에는 의장인 정장선 평택시장, 장한주 평택경찰서장, 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 등 기관장 및 시민·협력단체 위원, 경찰서 각 실·과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평택시 치안과 안전에 대한 기능별 협업사안을 토의하며 유관기관 간 협력시스템 구축을 통해 평택시 치안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논의를 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50만 대도시로 거듭난 평택시의 치안이 안전하고 불안하지 않도록 더욱 더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때이다”며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다각적 노력만이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고, 오늘 논의된 사안에 대한 적극적으로 협조·추진해 안전한 평택시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한주 평택경찰서장은 “평택은 5대 범죄·112신고 등 도내 치안수요 최다 지역인 동시에 급격한 도시발전과 국가 중요시설이 산재해 있어 그 어느 지역보다도 중요한 치안 1번지로, 오늘 협의회를 통해 민·관·경이 지역사회 안전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긴밀한 협조체계와 유대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기를 희망한다” 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경기도 광주 초월읍 지역주택조합 기공식
  • 국토부 ‘광역교통 비전 2030’에 고양선, 킨텍스역 환승센터 등 반영
  •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3기신도시·지하철 연장 최대수혜지 ‘하남 스타포레’
  • '군소음법' 국회 통과, 18만 수원시민 등 군소음 피해 주민들 보상 길 열려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