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일 04:57
상단여백
HOME 중앙기획
[지역화폐③] 가맹점 등록 없어도 사용 가능한 카드형 지역화폐…소상공인은 ‘무지’<기획 취재> 포괄적 사용법 홍보와 소상공인 위한 다양한 정책적 지원 필요
  • 장은기 기자
  • 승인 2019.07.11 21:19
  • 댓글 0

경기도는 지난해 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전용상품권을 2022년 까지 약 18조 원 규모로 유통시키겠다는 ‘자영업자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후 유관기관 간담회 및 국회토론회를 거쳐, 침체된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을 복원하기 위한 카드로 ‘경기지역화폐’ 발행을 시작했다.

경기도청과 각 지자체는 본격 발행되기 시작한 경기지역화폐를 실질적 활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시기별 맞춤 홍보와 다양한 혜택 등으로 지원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포괄적 정보 제공 노력 시급…소상공인 다수 활용법 ‘무지’

경기도내 각 지자체에서 발행하고 있는 지역화폐

하지만, 현실은 그리 녹록하지 않은 상황이다. 카드형 지역화폐 1인당 발행액이 도내 1, 2위를 다투고 있는 양평군의 경우도 이용자와 소상공인 모두 지역화폐 ‘양평통보’에 대한 정보에 무지한 경우가 많았다.

경기지역화폐의 지류 및 모바일 서비스는 가맹점 등록을 해야만 이용이 가능하지만, 카드 형태 지역화폐의 경우, IC카드리더기가 설치된 곳이라면 자동으로 등록돼 언제든 결제가 가능하다.

지자체 관할의 농협 등 마트에서나 ‘양평통보’ 카드의 존재와 활용 방법을 홍보하고 있었고 일반 옷가게나 세탁소 등 소상공 자영업자들은 경기화폐의 존재 자체에 무지한 경우가 많았다.

한 식당의 경우, “지역화폐를 들어는 봤으나 가맹점 신청을 하지 않아 결제는 되지 않는다”고 알고 있었고 다른 정육식당의 경우, “특별히 가맹 조치를 하지 않았어도 결제는 되더라”며, “다른 식당에서는 대부분 안된다고 하더라”며 말을 줄였다.

이처럼 지역화폐에 대한 기본 정보부터 지역 내 구석구석까지전할 수 있을 때, 도민의 자발적 참여 또한 제대로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소상공인 외에 사용자들에게도 기본적인 정보 제공을 확대해야 한다. 해당 지역화폐가 자신의 시군 내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는 점,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SSM), 유흥업소 등에선 사용할 수 없다는 점 등 아주 기본적인 지식부터 제대로 홍보돼야 한다.

지역 내 소상공인을 위한 여타 대책 마련 시급

양평지역화폐 '양평통보' 팜플렛

앞서 언급한 양평군의 경우 경기도내 시군 중 유일하게 지역화폐로 결제시 자율적으로 1~5% 추가 할인해주는 추가할인가맹점 제도를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이럼에도 사용에 대한 원활한 홍보가 이뤄지지 않는 것은 지역 내 소상공인을 향한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발행된 지역화폐 사용을 권장하는 홍보가 제대로 이루어진다면, 지역 가맹점들의 자연스러운 수익과도 연결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통합 가맹점 홍보를 이용해 소상공인들의 가게 홍보를 도울 수 있다는 점 등 다양한 장점을 적극 홍보하는 등 소상공인들의 인식 제고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정책과 홍보가 뒷받침돼야 지역 내 소비를 늘려 골목상권과 지역경제를 살린다는 경기지역화폐의 도입 목적을 이룰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소규모 환경개선사업 및 투자금액 확대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 경기도는 31개 시, 군 마다 모두 다른 소상공인 경영 환경에 발맞춰, 각 시군별 자율성을 최대한 존중하는 것으로 발행형태와 규모등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해 왔다.

이를 위해 이미 경기도는 시군 담당 공무원 실무워크숍을 개최해 발행형태별 장단점을 논의하고, 현장에 맞는 정책을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점포환경 개선을 위해 점포별 최대 300만원까지, 총 1500개의 점포 지원책도 추진하고 있다. 매년 200곳을 선정해 상권분석 컨설팅, 상인교육 및 현장연수, 공동마케팅 경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지원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기도의 한 관계자는 “특정지역 내의 매출에 있어 어느 한 쪽으로만 쏠리지 않도록, 지역화폐 데이터로 매출효과를 분석할 계획”이라며 “가맹점 확대를 위해서도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경기지역화폐 선순환 실태 파악해야

양평지역 주민 A의 양평통보 사용기

양평에 사는 가상의 인물 A를 예로 들어보자. 지역 마트에 들른 A는 양평지역화폐 '양평통보'의 팜플렛을 보고 최대 15%의 금액적 이득과 30% 소득공제의 혜택에 끌려 카드를 신청한다. 경기지역화폐 앱(APP)을 스마트폰에 설치한 후, 안내에 따라 회원가입을 하여 공카드(잔액이 '0'인 카드)를 신청하니, 리플릿을 포함한 카드가 약 3일 후 도착한다.

자세한 설명서의 지침대로 먼저 설치한 앱에 들어가 카드 뒷면 바코드를 스캔해(또는 카드번호를 입력) 등록된 현황을 '내 지갑'에서 확인한 후 개인 충전계좌와도 쉽게 연결한다. 소득공제 또한 앱상에서 해당 카드를 선택해 실명인증을 거치면 바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IC카드의 결제가 가능한 근처 전통시장에 들른 A씨는 카드를 사용한 후, 잔액과 이용내역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양평 내 가상의 전통시장 상인 B는 가맹비가 전혀 없고, 새로운 소비자를 통해 매출이 증가할 수 있다는 주변인들의 말에, 시군담당부서에 가맹점 신청서를 접수, 심사를 거쳐 계약 체결 지정서와 스티커를 교부 받는다. 이후, 관내의 다양한 홍보 지원을 통한 경로로 고객 A씨를 손님으로 맞은 B씨는 지역화폐 ‘양평통보’로 매상을 올린다.

여기까지가 경기지역화폐의 예상 선순환 과정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러한 선순환 사례는 쉽게 보이지 않고 있다.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홍보와 정책적 지원이 뒤따라야 할 시점이다.

장은기 기자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장은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인천대공원, 소래습지 염전길 ‘가을이 성큼’인천시 전역에 코스모스, 해바라기 등 가을꽃이 만발해 단풍보다 먼저 가을을 알리고...
부천시 ‘베르네천’, 도심 속 물길 산책로 조성부천시는 2023년까지 베르네천의 복개구간을 생태하천으로 복원해 쾌적하고 활력있는...
안산시, 신혼부부 전세자금대출 지원 추가모집안산시는 주택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혼부부에게 주거비부담을 덜어주고자 ...
[단독]양평 세미원, 경기 지방정원 기념식서 등록 노력한 관계자 대우 '소홀' 논란경기도 지방정원 제1호로 지난 6월 등록된 양평군 세미원(洗美苑)이 등록 기념식 ...
용인 고기리 계곡, 시민들 자유롭게 이용용인시 수지구 동천동의 고기리 계곡을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용...
시흥시, ‘내게 의미 없는 것들’ 감정캔버스 제막식 개최시흥시는 지난 18일 갯골생태공원에서 ‘내게 의미 없는 것들’ 감정캔버스 제막식을...
21일, 제7회 여주시민의 날 경축음악회 개최여주시민의 날 7주년을 기념하는 경축음악회가 오는 21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안양 삼막천 제방정비… 안전한 생태하천 조성안양천 지류인 삼막천이 안전한 생태하천으로 거듭나게 됐다. 안양시는 18일 총 사...
다음달 4~6일, 오산 오색시장서 제7회 야맥축제 개최여유로운 가을밤, 90년대 감성과 함께 향긋한 수제맥주를 즐겨 보는 것은 어떨까....
파주 장단콩 마을·꽃재 체험농장, 지자체 벤치마킹 줄이어파주시 장단콩슬로푸드 체험마을과 강소농 자율모임체인 파주로 1박 2일 체험농장 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