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를 세계유산으로"… 남북공동 등재 위해 道·강원·문화재청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DMZ를 세계유산으로"… 남북공동 등재 위해 道·강원·문화재청 업무협약 체결
  • 강상준 기자
  • 승인 2019.07.11 18: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강원도, 문화재청이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함께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11일 오후 서울 한국의 집 소화당에서 열린 ‘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업무협약식’에서 이재명 도지사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07.11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11일 오후 서울에 있는 한국의 집 소화당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비무장지대(DMZ)의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은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와 관련한 참여 기관의 역할과 협조사항, 세계유산 등재 이후 관리체제 방안을 담고 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강원도는 ▲북측 참여 및 성과 도출을 위한 협력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기초·문헌·실태조사 ▲학술연구 지원 ▲등재신청서 작성을 담당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은 ▲대북협의 주관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실무협의체 구성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을 주관하기로 했다. 

이들 3개 기관은 협약사항 실천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는 한편 DMZ의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를 위해 국방부, 통일부 등 관련기관과도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지난 6월 남북미정상의 판문점 만남으로 비무장지대(DMZ)가 평화와 공존의 공간임을 재확인했다. 

지금이 남북공동 등재에 힘이 실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대북협의를 착실히 준비해 비무장지대(DMZ)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평화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지금 평화를 향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고 그 변화의 중심에는 비무장지대가 있다”고 말하면서 “남과 북이 함께 비무장지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한다면 항구적 평화를 앞당기고, 자연과 역사, 문화를 온전히 보전해 후대에 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