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해공 신익희 기념주간’ 다양한 행사 열어
상태바
광주시, ‘해공 신익희 기념주간’ 다양한 행사 열어
  • 광주=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19.07.08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공 신익희 선생. /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지역 출신 독립운동가인 해공 신익희(1894∼1956) 선생의 뜻을 기리기 위해 8~14일을 ‘해공 신익희 기념주간’으로 정해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8일 남한산성아트홀에서 ‘해공 기록물 전시회’를 개막해 사진 28점, 유묵 16점, 흉상, 초상화 등을 14일까지 전시회를 개최하며, 이어 오후 4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의 공무원 400여명을 대상으로 한 특강이 진행된다. 또한 독립기념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해공 선생 등 광주지역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교육·연구·전시 활동에 협력키로 했다.

또, 10일에는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제1회 해공 민주평화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첫 수상자로는 의정발전 부문에 문희상 국회의장이, 평화통일 부문에는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각각 선정됐다.

13일에는 ‘해공 신익희 연구소’ 주관으로 ‘해공 신익희 탄신 기념행사 및 학술대회’도 남한산성아트홀에서 진행한다.

또 같은날 정치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를 진행했던 방송인 김용민씨 사회로 남한산성아트홀에서 ‘해공 토크쇼’도 개최한다.

해공 신익희 연구소는 정현기 이사장(전 연세대 교수), 이창봉 소장(중앙대 예술대학원 겸임교수), 부길만 자문위원장(전 동원대 교수), 구재이 후원위원장(세무사) 등 회원 50여명으로 지난 5월 꾸려졌다.

한편, 해공 선생은 1919년 3·1 독립만세운동에 참가하고 중국으로 망명해 상하이 임시정부 조직을 위한 비밀회의에 참여하고 임시의정원 회의에서 국호, 관제, 임시헌장을 의결·선포하는 등 대한민국 임시정부 탄생에 기여했으며, 임시정부 법무·내무·외무차장, 국무원 비서장, 법무·외무총장, 내무·외무·문교부장 등을 역임하며 독립운동을 한 선생은 광복 이후 조국으로 돌아와 1948년 제헌국회 부의장을 맡는 등 대한민국 정부 수립에 힘썼다.

광주=장은기 기자
광주=장은기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7일, 월)…늦은 오후부터 ‘약한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화)…오후부터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