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운암뜰 조성사업 우선협상자에 현대엔지니어링(주) 최종 선정
상태바
오산 운암뜰 조성사업 우선협상자에 현대엔지니어링(주) 최종 선정
  • 오산=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7.05 1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는 총사업비 약 7500억 원이 투입되는 운암뜰 복합단지 조성사업 우선협상 대상자로 ‘현대엔지니어링(주)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이번에 개발되는 오산시 오산동 166번지 일원 운암뜰 복합단지 조성사업 위치도. /오산시 제공

시는 지난4월 우수한 교통 및 입지여건을 갖춰 수도권 남부의 핵심요지로 평가되는 오산시 오산동 166번지 일원 운암뜰 지역에 대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자본을 갖추고 오산시와 공동 개발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공개모집한 바 있다.

이번 공모에 총3개 컨소시엄 24개회사가 최종 사업계획서를 제출했으며, 오산시는 이달 초 평가위원회를 개최해 엄정한 사업자 분석을 진행한 결과 현대엔지니어링(주)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컨소시엄은 현대엔지니어링(주)와 한국투자증권(주), 미래에셋대우(주), ㈜케이알산업, 새천년종합건설(주), 이엠종합건설(주), 이에스개발(주), ㈜에코앤스마트 8개 건설, 재무, 전략적 출자사로 구성됐다.

시는 우선협상대상자가 제안한 사업계획(안)을 토대로 협상을 진행해 최종 계획안을 확정하고 사업시행에 관한 세부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시는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되면 내년 상반기 특수목적법인 출자기관을 설립하고 하반기에 경기도로부터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을 받은 뒤, 2021년 용지보상 착수, 2022년 하반기에는 착공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수도권의 알토란 부지로 꼽히는 운암뜰에 대한 대형 민간 사업자들의 뜨거운 관심으로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이 순조롭게 진행됐다.”며 “운암뜰 사업이 오산시의 오랜 숙원이었던 만큼 신속하고 공정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