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송도맥주축제' 등 대표축제에 中 관광객 5000명 유치
상태바
인천시, '송도맥주축제' 등 대표축제에 中 관광객 5000명 유치
  • 임창수 기자
  • 승인 2019.07.05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관광 홍보설명회에 중국 시안시 여행사, 미디어 등 다수 참석 높은 관심
시안시와 올 하반기 인천시 5개 대표축제에 관광객 5000명 유치 협력하기로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중국 시안시와 올 하반기 인천시에서 개최하는 5대 축제에 5000명의 중국 관광객을 모객 유치하는데 협력하기로 5일 협의했다. (사진=인천시청 제공)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중국 시안시와 올 하반기 인천시에서 개최하는 5대 축제에 5000명의 중국 관광객을 모객 유치하는데 협력하기로 협의했다고 5일 밝혔다.

인천시는 이날 중국 시안시에서 개최된 ‘인천 문화관광 홍보설명회’에서 시안시와 문화관광분야의 협력을 확대·강화하기로 하는 협력식을 진행했다.

인천시와 시안시는 한국과 중국 정부에서 매년 1개 도시씩 선정하는 ‘2019년 동아시아문화도시’에 함께 선정돼 올 한 해 다채로운 문화 행사를 통해 양 시정부와 문화단체 등의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양 시는 이를 통해 형성된 우호적 분위기를 관광분야로 확장시켜 상호 활발한 교류와 방문을 통한 관광분야 활성화를 위하여 이번 협력식을 추진하게 됐다.

시안시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인천-시안시 정부 문화관광국 대표(시안시 : 캉리펑(康立峰) 문화여유국 부국장) 간의 ‘문화관광 분야 교류협력 강화 비망록’ 체결에 이어 인천의 주요 관광지와 축제, 관광 인프라를 소개하는 ‘인천 문화관광 홍보설명회’와 시정부, 국내 인바운드 여행사, 중국 현지 여행사, 미디어 등 행사 참석자 200여 명이 함께 중국 현지 관광객 유치를 협력하겠다는 ‘인천 대표문화축제 중국관광객 유치 협력식’으로 이뤄졌다.

하반기 5개 축제는 송도맥주축제, 인천아시아 해양미디어페스티벌, 부평풍물축제, 동아시아문화예술축제, INK2019 등이다.

시 대표로 참석한 인천시 장훈 관광진흥과장은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을 계기로 조성된 양시의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 중국 내륙지역에 인천 관광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고 관광객 유치 협력을 이끌어 낼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중화권 관광객을 인천에 더 많이 유치할 수 있도록 양 시 정부, 여행업계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관광객이 전체 해외관광객의 30%이상의 비율을 차지하는 인천은 금한령 해제 및 예정지역을 중심으로 선제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 3월 난징지역 마케팅을 통해 3천명의 중국 수학여행단 유치, 6월초 광저우 주요 여행사 세일즈콜과 이번 시안시에서의 협약식 등 지속적으로 중국 관광객 유치에 노력하고 있다.

또 8월 말 인천 송도에서 개최되는‘한중일 문화관광장관 회의’의 부대행사로 개최될‘한중일 지역이음도시 행사’에서 칭다오시와 관광자매도시를 맺으며 중국과의 관광 네트워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