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82개 법인 세무조사로 90억 원 추징
상태바
용인시, 82개 법인 세무조사로 90억 원 추징
  • 용인=최석민 기자  cjsm@joongang.tv
  • 승인 2019.07.04 1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올 상반기 100억 원 이상의 부동산을 취득한 법인과 신고 누락이 의심되는 82개 법인에 대한 세무조사로 90억 원의 탈루세액을 추징했다. 사진은 용인시청 전경. 중앙신문 자료사진

용인시가 올 상반기 100억 원 이상의 부동산을 취득한 법인과 신고 누락이 의심되는 82개 법인에 대한 세무조사로 90억 원의 탈루세액을 추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95건을 적발해 12억 원을 추징한 데 비해 7.5배 높은 성과다.

시는 이 조사에서 부동산 취득 후 신고가 누락됐거나 금융수수료, 건설자금 이자 등 취득 부대비용을 신고하지 않은 57건을 적발했다. 

구체적으로 A사는 아파트 사업부지 취득 관련 부대비용을 토지취득비용이 아닌 건축비로 신고해 매매와 신축의 세율 차이로 인한 1억 8000만 원을 신고하지 않았다.

또 B사는 시에 공장 등 주사업장을 두고도 지방소득세 8000만 원을 타시군에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골프회원권 등 분야별 기획조사로 세원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찾아가는 세무컨설팅으로 기업인과 소통하는 등 세무행정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최석민 기자
용인=최석민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일)···곳에 따라 ‘소나기’ 최대 6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