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정 패러다임 전환 ‘화성시 농어업회의소’ 출범
상태바
농정 패러다임 전환 ‘화성시 농어업회의소’ 출범
  • 화성=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6.25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농어업회의소가 회원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5일 화성시청 대강당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 출범했다. 경기도 최초의 농어업회의소 설립이다. 창립총회가 끝난 후에는 서철모 화성시장,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 농협중앙회 화성시지부장, 원협·축협·수협·산림조합 농협장 등이 참석해 기념행사를 가졌다.

화성시 농어업회의소 창립총회가 회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5일 화성시청 대강당에서 열렸다. 2019.06.25 /화성시 제공

화성시 농어업회의소 설립은 2016년 7월 제5차 농업회의소 시범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후 3년 여 만의 성과다. 시는 그동안 농어업회의소 설립추진단 및 실무TF팀을 구성, 지난해 8월 화성시 농어업회의소 설립 및 운영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12월 화성시 농어업회의소 발기인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2019년 1월부터 회원 모집을 위한 홍보활동을 전개했고 이달 대의원을 구성해 창립총회를 위한 준비를 끝마쳤다. 창립일 기준, 1430명의 농어업인과 농어업인단체, 농업시군지부·농수축임협·농업법인 등이 회원으로 참여한다.

농정농어업회의소는 협치 농정을 구현하기 위해 지역 농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대의기구로 실제 농민들이 농정에 참여하는 만큼 농정 패러다임의 전환을 가져올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서철모 시장은 “농어업회의소 출범으로 실제 농업 현장의 이익과 목소리가 시정에 충분히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농어업회의소가 농어업인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 우리 시의 농업과 어업, 축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