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검찰로 간다… 시민단체 오늘(20일) 전 상수도본부장 고발
상태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검찰로 간다… 시민단체 오늘(20일) 전 상수도본부장 고발
  • 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6.20 13: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수도본부장 파면 요구, 청와대 청원 게시판 올라… 20일 현재 4361명 참여

지난달 30일 발생해 22일째를 맞고 있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검찰 고발로 이어지게 됐다. 또 이번 사태로 직위 해제된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파면시켜 달라는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청원도 등장했다.

20일 인천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인천 시민단체인 평화복지연대는 오늘 지역 주민단체 등과 함께 최근 직위 해제된 김 전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장과 이 전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인천지검에 고발하기로 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직위 해제된 전 인천시상수도본부장을 파면시켜 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와 있다. 2019.06.20 /청와대 청원 게시판 캡쳐

고발장은 이번 수돗물 사태의 법률지원을 맡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인천지부가 작성했으며, 오늘 오후 2시 인천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다.

또 이번 사태로 인해 잘못 진행된 일들의 자료가 모아지는 대로 인천시 관계자들을 2차로 고발할 예정이다. 

검찰 고발에 나선 인천 평화복지연대는 정수장에서 가정까지 물을 공급하는 관로를 바꿔주는 ‘수계 전환 과정’에서 급하게 밸브를 개방하는 등 총체적인 대응 부실이 빚어졌다는 환경부 조사 결과를 근거로 김 전 본부장과 이 전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처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부 조사단은 지난 18일 수계 전환 과정에서 압력을 가해 물이 역방향으로 흐르도록 할 때는 이물질이 발생하는지를 살피면서 공급량을 서서히 늘려야 하지만, 밸브를 급하게 개방하면서 발생한 무리한 수계 전환으로 이번 사태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수돗물 사태 초기 인천시 상수도본부가 수질에 문제가 없다며, 아무런 조사도 없이 수돗물을 사용하라고 해 정부 조사 발표와 상반된 결과에 더욱 분노하고 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인천 서구 수돗물 사태를 만든 인천 상수도본부장을 파면시켜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20일 오전 11시 현재 4361명이 동의한 상태다.

청원 글을 올린 인천 검안동 거주 주민은, “적어도 지난 5월 31일부터 시작된 녹물에서 온갖 철가루에 기름 범벅이 된 정수기 필터들이 맘카페(지역 커뮤니티)를 통해 하나씩 공개되기 시작했지만, 당시 상수도본부장이라는 사람은 충분히 마실 수 있는 물이라는 등의 망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질검사에서도 다적합, 불검출 등등 시민들을 안심하게 만들었고 이의를 제기한 주민들을 유별나다”고 몰아붙이는 식이였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현재 이이들과 주민들은 피부병 생겼고, 장염은 기본, 수족구, 구내염까지도 발병했다며 서구 주민 53만 명이 지금까지도 고통 받고 있다”며 상수도본부장 파면을 요구했다.

한편 인천 수돗물 사태 해결을 위한 이물질 제거 작업이 이틀째 이뤄지고 있지만 주민들은 여전히 수질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