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동탄복합문화센터, 수영장 수료제 도입 검토
상태바
화성 동탄복합문화센터, 수영장 수료제 도입 검토
  • 화성=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6.19 18: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문화재단은 수영장 이용 적체문제를 해소하고 신규회원 등록 기회를 확대하여 더 많은 시민들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수영장 프로그램 수료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화성시문화재단은 수영장 이용 적체문제를 해소하고 신규회원 등록 기회를 확대하여 더 많은 시민들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수영장 프로그램 수료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동탄복합문화센터 수영장. /화성시 제공

동탄복합문화센터 수영장은 여러 해 동안 장기 이용회원들이 누적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신규회원들의 이용이 어려워지고 있다. 실제 전체 유료회원 중 3년 이상 장기이용 회원이 57% 5년 이상 장기이용 회원이 36%를 차지하고 있다.

동탄복합문화센터 수영장은 단기간에 수료가 불가능한 운동의 특성상 기존 회원들의 재등록 이후 남은 잔여분에 대해 신규 회원을 접수받고 있어 신규 강습반 개설시 경쟁률이 7대 1에 달한다. 이에 등록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이 수영장 운영방식에 대한 변화를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수영장 운영 관계자들은 이를 해소하기 위해 다년간 고민해 왔으며, 화성시 여러 관계기관과 수차례의 협의를 거쳐 시민 누구나 공정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체육시설로 거듭나기 위한 수료제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수료제는 연내 시민설명회 및 공청회 개최를 통해 시민의견수렴을 거친 뒤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수료제란 일정기간이 지나거나 진도과정을 완료하면 졸업하는 개념으로 진도수료(초급~상급반 총 12개월)와 기간수료(마스터반 12개월)로 나뉜다. 성남·안성·양주시 등에서 시행 중이며, 전국적으로 확대중이다. 화성시에서는 동탄중앙어울림센터와 봉담국민체육센터 수영장에서 실시하고 있다.

화성시문화재단 관계자는 “수료제 운영을 통해 연간 1000명 이상의 신규 회원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수료제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해 시민 누구나 공정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체육시설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