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일 23:37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매년 17억 적자 ‘북부어린이박물관’ 道 인수… 이관 업무협약道 하천용지 등과 소유권 교환…박물관 재정난 해소·재도약 기대
  • 강상준 기자
  • 승인 2019.06.13 18:19
  • 댓글 0

개관 이후 계속된 적자로 재정난을 겪고 있는 동두천시의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을 경기도가 인수, 직접 운영하게 된다.

이재명 도지사가 13일 오전 동두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강당에서 열린 ‘동두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道 이관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어린이박물관 시설을 둘러보다 관람 온 어린이들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06.13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최용덕 동두천시장,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이성수 동두천시의회 의장과 함께 13일 동두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동두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경기도 이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기도의회 김동철·유광혁 도의원 등 약 30여명이 함께했다.

동두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은 동두천시 상봉암동 162번지 일원에 조성된 경기북부를 대표하는 문화시설 가운데 하나다. 2016년 국비(복권기금) 13억 원과 경기도 83억 원, 동두천시 96억 원 등 총 192억 원이 투입됐다. 경기도는 경기도의회 공유재산 심의 등의 관련 절차를 밟아 올해 말까지 이관을 완료하고, 전시실과 편의시설 개선, 콘텐츠와 프로그램 보완 등을 거쳐 2020년 7월 재개관 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은 동두천시의 박물관 지원 건의를 도가 받아들이면서 성사됐다.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은 연간 16만 명이 찾는 지역 명소로 동두천시는 연평균 21억 원 규모의 운영비를 투입해 왔다. 그러나 연평균 수입이 4억 원대에 그치면서 시는 매년 17억 원 가량의 적자를 감당해야 했다. 이에 따라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지난해 12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나 박물관 지원을 요청했다.

이후 도는 어린이박물관 매입, 단순 운영비 지원, 재산 교환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한 결과 도와 동두천시간 재산 교환을 선택했다. 도가 동두천시에 소유하고 있는 도로와 하천 용지 210필지 등 공유재산을 시에 넘기고, 시가 소유한 어린이박물관 소유권을 받을 예정이다. 2019년 개별공시지가에 따르면 도 소유 용지는 약 71억 1100만 원, 어린이박물관은 부지와 건물을 합쳐 71억5400만 원으로 나타났다. 협약에 따라 도는 어린이박물관 시설 개선과 함께 경기북부지역 어린이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문화격차 해소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동두천시는 운영비 부담으로부터 자유로워지면서도 시민을 위한 문화시설을 갖게 됐다. 또, 교환받은 토지를 활용해 지역 개발을 할 수 있게 됐다.

이재명 도지사는 “국가 안보 때문에 희생해 온 동두천시에 과거의 희생에 대해서 보상할 수는 없겠지만, 더 이상 억울한 희생은 강요해서는 안 된다는 배려차원에서 인수를 결정했다”면서 “전국 최고 수준의 어린이박물관이 될 수 있도록 추가 투자도 하고 내용도 알차게 만들어서 동두천 시민들의 희생에 보답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