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일 09:51
상단여백
HOME 지역사회 군포시
군포시, 목표 계획인구 34만2천명 ‘2030 도시기본계획’ 공고
  • 군포=유남석 기자
  • 승인 2019.06.13 18:07
  • 댓글 0

군포시가 2030년까지 인구 34만2000명 규모 도시로의 성장을 추구할 것이라고 최근 밝혔다. 지난 11일 시는 도시의 균형발전을 고려하고, 금정역세권 주변 개발 요소와 대야동 지역 성장 가능성 등을 검토·반영해 수립을 완료한 ‘2030년 군포도시기본계획’을 공고했다.

2030년 군포 도시기본구상도. /군포시 제공

시청 도시정책과를 방문하거나 홈페이지에서 열람 가능한 ‘2030년 군포도시기본계획’은 도시의 공간구조 및 생활권 설정, 토지이용 및 기반시설 계획 등을 담고 있어 향후 시의 도시개발 정책방향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앞으로의 각종 개발 계획을 조사·분석한 후 도시공간을 ‘1도심(산본) 3지역중심(금정, 당동, 부곡·대야미)’ 구조로 설정하고, 4개 생활권(산본, 당정, 당동, 대야)으로 나눠 각종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박중원 도시정책과장은 “기존 시가지 대상 도시재생 사업, 금정역세권 개발을 촉진한 GTX 사업, 대야동 공공주택 건립 계획 등 다양한 상황변화를 반영한 2030 도시기본계획을 시민의 참여를 최대한 보장하는 방향으로 실행해 도시 발전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30 군포도시기본계획과 관련한 더 자세한 정보는 시 도시정책과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유남석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군포=유남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