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일 09:55
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강화경찰서 담벼락에 빨간 장미
  • 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5.28 10:00
  • 댓글 0

경찰서 울타이에 핀 빨간 장미가 아름답다. 28일 오전 9시 20분께 오월의 여왕으로 잘 알려진 빨강색 장미꽃이 강화경찰서 담벼락에 탐스럽게 피어있다. 어제 내린 비로 화려한 꽃잎에 맺힌 물방울들을 금방이라도 쏟아낼 것 같은 모습이다.

강화경찰서 울타리에 핀 오월의 여왕이라 불리는 장미꽃이 탐스럽다. 2019.05.28 (사진=박승욱 기자)

장미는 주로 5월과 6월에 피며, 장미의 꽃말은 ‘행복한 사랑’, ‘애정’ 등 이지만, 빨간 장미의 꽃말은 욕망, 열정, 기쁨, 아름다움, 절정이란 뜻을 품고 있다.

경찰서 울타리에 아름답게 핀 장미꽃이 행인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2019.05.28

박승욱 기자  psw1798@hanmail.net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