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강화경찰서 담벼락에 빨간 장미
상태바
[포토]강화경찰서 담벼락에 빨간 장미
  • 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5.28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서 울타이에 핀 빨간 장미가 아름답다. 28일 오전 9시 20분께 오월의 여왕으로 잘 알려진 빨강색 장미꽃이 강화경찰서 담벼락에 탐스럽게 피어있다. 어제 내린 비로 화려한 꽃잎에 맺힌 물방울들을 금방이라도 쏟아낼 것 같은 모습이다.

강화경찰서 울타리에 핀 오월의 여왕이라 불리는 장미꽃이 탐스럽다. 2019.05.28 (사진=박승욱 기자)

장미는 주로 5월과 6월에 피며, 장미의 꽃말은 ‘행복한 사랑’, ‘애정’ 등 이지만, 빨간 장미의 꽃말은 욕망, 열정, 기쁨, 아름다움, 절정이란 뜻을 품고 있다.

경찰서 울타리에 아름답게 핀 장미꽃이 행인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2019.05.28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