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민, 4대강 보 해체 결사반대
상태바
여주시민, 4대강 보 해체 결사반대
  • 여주=김광섭 기자
  • 승인 2019.05.23 1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 추진위 결성, 본격적 행보 돌입

정부의 4대강 보 해체 추진에 반발해 출범한 ‘4대강 보 해체 반대 여주시 추진위원회’가 현수막 게첩, 서명운동, 집회 등 본격적인 반대운동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일 서울역 광장에서 약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4대강 보 해체에 반대하는 집회가 개최됐다. 이날 여주에서도 50여 명이 참석해 보 해체 반대를 요구했다. 중앙신문 자료사진

정부의 4대강 보 해체 추진이 본격화되자 여주포럼(상임대표·박광석), 여주시 이·통장연합회(연합회장·이홍균), 여주시 어촌계(어촌계장·주명덕) 등 3개 단체는 지난 5월 2일 1차 대책회의를 열고 각 단체장 3인의 공동위원장 체제로 ‘4대강 보 해체 반대 여주시 추진위원회’를 결성했다.

이들은 지난 12일 2차 대책회의, 20일 3차 대책회의를 거쳐 여주시 전역에 4대강 보 해체 반대 현수막을 내걸고, 여주시민들을 대상으로 반대 서명운동을 받는 한편, 6월 중 시청 앞 반대 집회 등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정부의 4대강 보 해체 정책에 대해 공동위원장인 박광석 여주포럼 상임대표는 여주의 “여주의 3개 보를 해체하면 농업용수 공급에 차질이 생기고, 물살이 빨라져 어업활동에도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며 “농어민의 생존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정부의 보 해체 정책은 당장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또 “정부와 일부 환경단체는 4대강 보가 홍수 조절 능력이 없다고 주장하는데, 4대강 사업 이후 그 전과는 다르게 여주시에 큰 홍수 피해가 없었다. 4대강 보의 홍수 조절 능력에 대해서도 투명한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동위원장인 이홍균 이·통장연합회장은 “여주에 있는 3개 보 해체를 결사반대하고, 강제적인 수문 개방도 반대한다. 여주 보의 주인은 여주시민이다. 여주 보의 운영은 여주시민이 해야 한다”면서 보 해체의 직접 당사자인 여주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를 제안했다.

이 회장은 이어 여주시의 모든 시민사회 단체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면서 “여주시와 여주시의회도 여주시민의 편에서 하루빨리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공동위원장 주명덕 어촌계장은 “물살을 조절하는 여울이 없는 현 시점에서 보를 철거하면 물살이 급격하게 빨라져 남한강에 배를 띄울 수 없게 된다”면서 “보를 해체한다는 것은 어업인들에게 생계를 포기하라는 것과 같다”면서 결사 반대 의지를 천명했다.

지난 2일 서울역 광장에서 약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4대강 보 해체에 반대하는 집회가 개최됐다. 중앙신문 자료사진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김상호 하남시장 “함께 지혜 모아 하남시교통 인프라 풀어갈 것”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