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일 07:59
상단여백
HOME 지역사회 파주시
파주시, 민북 관광지 개선 ‘총력’땅굴·도라전망대 등 전년比 170% 증가…박준태 소장 “관광 인프라 개선”
  • 파주=박남주 기자
  • 승인 2019.05.22 17:36
  • 댓글 0

파주시는 제3땅굴 및 도라전망대 등 민북 관광지 방문객수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70%나 증가한 24만 명이 이 곳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최근 급증하고 있는 중국 단체 관광객 뿐 아니라,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에 즈음해 사회 각계각층에서 역사적 의미가 있는 도라전망대 등을 찾아 방문객 수가 늘어난 것으로 점쳐진다.

파주시는 민북 관광지 개선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파주시 제공

지난달 27일을 전후해 지방자치단체와 교육기관 및 청년·학생단체 등이 임진각, 도라전망대 등에서 통일평화교육, 청년 마라톤 등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키도 했다. 이에 시는 국내·외 다양한 계층, 세대 및 단체가 찾는 민북관광지 내 환경개선을 위해 봄맞이 꽃 식재와 포토존 확충 및 차선도색 등 시설은 물론 도라전망대 임시 주차장을 조성해 주차문제도 개선했다.

박준태 관광사업소장은 “최근 중국 단체 관광객들이 급증하고 있어 민북관광 대기시간이 늘어나는 등 방문객 불편을 해소키 위해 도라전망대에 임시주차장을 조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관광객 편의시설 및 포토존 확충 등 지속적으로 민북관광 인프라를 개선해 파주시가 한반도 평화수도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파주=박남주 기자  oco22@yahoo.co.kr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주=박남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