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월 18:55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덕동 의원 “무분별한 물류단지 지정 즉각 시정하라” 촉구주민피해 나 몰라라 경기도 비판…교육청 안일한 행정도 강하게 질타
  • 광주=장은기 기자
  • 승인 2019.05.16 17:36
  • 댓글 0
박덕동 의원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박덕동 의원(민주·광주4)이 지난 15일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이익은 회사로, 피해만 주민에게 전가되는 경기도의 무분별한 광주물류단지 지정을 고발하고, 교육청의 소극행정으로 인해 학생들만 피해를 고스란히 입는 현실을 즉각 시정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박덕동 의원은 이날 발언에서 “전국 물류단지의 52%가 경기도에 집중되어 있고, 광주의 경우엔 경기도가 유치한 물류단지 26개 중 9개가 밀집되어 있어 이로 인한 주민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물류단지의 인가는 경기도가 내줬고, 물류단지로 인한 혜택은 고스란히 기업에게 돌아갔지만 주민에게 돌아온 것이라곤 하루에도 집 앞을 수백차례 오가는 대형 트레일러의 소음뿐이다”고 지적하고, “이것은 이재명 지사가 말하는 도정철학인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과 배치되는 것이므로 경기도가 물류단지 인가를 내 준만큼 결자해지의 자세로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시급히 대체도로 개설과 차선 확장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박 의원은 전혀 공감할 수 없는 소극적 자세로 업무를 하고 있는 교육청 행정의 고질적 답답함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광주매곡초등학교의 경우 학생 수 증가로 인해 시급히 증축이 요구됨에도 불구하고, 증축을 할 장소가 없다는 이유로 손도 대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고, “학교에 빈 땅이 없다면 기존 체육관을 헐고 그 위치에 교실과 체육관을 새로 짓는 발상의 전환이라도 해야 하지만, 체육관은 건축물 현황 상 B등급이라 안전등급 규정에 얽매여 부술 수 없다는 말 뿐이다”며, “필요하다면 A등급 건물이라 할지라도 헐고, 새로 지어 학생들이 정상적으로 수업을 할 수 있도록 적극행정을 해야 할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덧붙여 “이재정 교육감께서는 이러한 어처구니없는 행정기준을 당장 철회하고, 경기교육이 진정한 학생중심, 현장중심의 따뜻한 공감행정을 일선에서 철저히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광주=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장은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