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는 神입니다(김지례)
상태바
詩는 神입니다(김지례)
  • 중앙신문
  • 승인 2017.05.23 15: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례 (시인, 국제 펜문학 회원)

 

 

 

 

 

나는 시를 읽으며

자주 신의 출몰을 목격합니다

 

인간이 쓰는 시와

신이 쓰는 시는 다릅니다

 

인간이 쓰는 시는 신이 출몰하지 않고

신이 쓰는 시는 인간이 출몰하지 않습니다

 

우주의 모래알 하나를 다른 모래알들처럼 반짝이게 하는

시는 신의 작품입니다

 

시는 신입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