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일 09:38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여주문인협회의 詩가 있는 풍경
詩는 神입니다(김지례)
  • 중앙신문
  • 승인 2017.05.23 15:54
  • 댓글 0
김지례 (시인, 국제 펜문학 회원)

나는 시를 읽으며

자주 신의 출몰을 목격합니다

인간이 쓰는 시와

신이 쓰는 시는 다릅니다

인간이 쓰는 시는 신이 출몰하지 않고

신이 쓰는 시는 인간이 출몰하지 않습니다

우주의 모래알 하나를 다른 모래알들처럼 반짝이게 하는

시는 신의 작품입니다

시는 신입니다

중앙신문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