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2021년 7월 개통
상태바
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2021년 7월 개통
  • 고양=이종훈 기자
  • 승인 2019.05.12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연장 운행 업무협약 체결…GTX-A노선 개통 시 일산지역 출·퇴근 교통여건 개선 기대

고양시는 지난 10일 대곡~소사간 복선전철(서해선) 연장 운행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이날 체결식에는 국토교통부, 고양시,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등 사업의 4개 주체가 참여했다.

고양시는 지난 10일 대곡~소사간 복선전철(서해선) 연장 운행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19.05.10 /고양시 제공

이번 업무협약은 2021년 7월 개통예정인 대곡~소사 복선전철(서해선)의 일산역 연장과 관련해 위·수탁협약 등 사업 추진에 대한 4개 관계부처·기관 관의 원활한 상호협력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대곡~소사 복선전철 구간 중 안산 원시~부천 소사 구간은 지난해 6월 개통됐으며 대곡~소사 구간은 현재 공정률 26%에 달한 상태다.

현재 고양시와 수도권 서남부를 직선으로 잇는 철도망은 없는 상태로 2021년 일산역 연장과 함께 서해선이 개통될 경우 김포·부천 등 수도권 서남부권 접근성뿐만 아니라 고양시 내부의 이동 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2023년 개통을 앞둔 GTX-A 노선 고양선으로 서울과의 접근성이 증대되면 일산지역 주민의 출·퇴근 교통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산선 연장은 기존 경의선 기반시설을 활용할 경우 사업비·운영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는 만큼 관련 부분에 대해 실무진들이 수차례 협의를 진행해 온 상태다.

이재준 시장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정식으로 협력과 논의의 창구가 마련된 만큼 각 기관의 의견 수렴을 통해 긴밀하게 사업을 조율해 일산지역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조속히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화성시, 마을 한복판에 공장 허가…일조권 침해 ‘집단 반발’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