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월 08:10
상단여백
HOME 지역사회 여주시
오는 27일~내달 12일 ‘여주도자기축제’ 신륵사관광지 일원서 개최
  • 여주=김광섭 기자
  • 승인 2019.04.23 18:56
  • 댓글 0

역사를 이어오는 남한강의 맑은 물과 싸리산의 고령토, 그리고 도예 명장의 혼이 만나 천년도자를 빚어낸다. 그 혼이 담긴 도자기를 ‘여주도자기축제’에서 만난다. 올해로 31회를 맞이하는 여주도자기축제가 오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지난해 열린 여주도자기축제장에서 어린이가 물레 체험을 하고 있다. 중앙신문 자료사진

회를 거듭하며 정체성에 대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여주도자기축제는 ‘혼을 담은 천년 여주도자’라는 주제를 최근 다방면에서 중시되는 ‘소통’을 도공들의 이야기를 통해 풀어내며 관람객들에게 다가 갈 예정이다.

먼저 개막식에서는 여주도예명장들이 직접 도자기를 빚어 그림을 그리는 일련의 과정을 시연하는 ‘도예명장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또, 축제기간 주말마다 개최되는 도예인 워크숍에서는 도예인들이 관람객의 눈높이에서 도자기를 만드는 과정을 스토리와 함께 접해보는 등 그동안 결과물로만 만나볼 수 있던 도자기를 일련의 과정과 스토리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오감으로 느껴보는 도자체험도 마련되어 있다. 개막식을 통해 명장의 물레질을 직접 해보고, ‘나만의 여주 도자기’를 만들 수 있다. 특히, 넓게 펼쳐진 공간에서 부드러운 도자 흙을 마음껏 밟고 뛰어놀 수 있는 도자흙밟기 체험은 어린이 관람객들에게 인기 코스다.

여주도자기축제 하면 ‘전국도자접시깨기 대회’도 빼놓을 수 없다. 매년 체험권이 완판 될 정도로 관람객들의 호응을 사고 있는 이 대회는 도공들이 판매가 불가능한 흠이 있는 도자기들을 깨트린 ‘장인정신’에서 영감을 받아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도자기를 던져 가장 큰 조각을 골라, 크기가 작은 순으로 도자기 상품권을 지급한다. 스트레스도 풀고 질 좋은 여주도자기도 받아 갈 수 있는 인기 프로그램이다.

다양한 공연과 전시 계획도 풍성하다. 야외공연장에서는 여주에 거주하는 예술인들이 출연해서 재능기부를 하고, 물의회랑에서는 버스킹공연이 관람객들을 반길 것이다. 도자기축제에 맞춰 여주세계생활도자관 1층 1전시실에서는 여주를 기반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젊은 작가 4인의 생활자기를 중심으로 한 특별 대관전인 ‘여주 젊은 도예가전’이 마련되어 있다. 같은 공간 2전시실과 2층 전실에서 진행중인 기획초청전 생활도자 100인전 ‘CERAMIC:BLOOSOM’과 맥을 같이하여 봄과 축제, 젊음을 담아낸 밝은 느낌의 생활도자 및 예술작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축제와 더불어 평소 접하기 힘든 도자 예술의 세계에 빠져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일 것이다.

한편, 판교역에서 여주역까지 ‘경강선 타고 떠나는 여주 명품 도자여행’ 이벤트 열차도 마련된다. 이 프로그램은 복선전철 세종대왕열차를 타고 축제 기간 동안 무정차로 달려 여주도자체험, 신륵사 관광, 황포돛배 체험, 여주박물관 관람 등이 가능하다. 축제 기간 중 6회(4월 27, 28일·5월 4, 5, 11, 12일)에 걸쳐 진행된다.

여주=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김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