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산행 시 보온장비·아이젠은 필수
상태바
겨울 산행 시 보온장비·아이젠은 필수
  • 중앙신문  jasm8@daum.net
  • 승인 2017.01.23 1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독 산행 자제 3명 이상 단체로 움직여

국민안전처는 추운 날씨에도 겨울 산행을 즐기는 등산객이 늘어나고 있다며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19일 당부했다.

안전처가 2011∼2015년 국립공원 방문 현황을 분석한 결과 12월∼2월의 겨울철 방문객은 2011년 538만 명에서 2015년 753만 명으로 5년간 40% 증가했다.

특히 1월 평균 국립공원 방문객이 234만 명으로 겨울철 월평균 217만 명보다 많았고 산악사고 구조 건수도 월평균 664건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겨울 산행은 눈꽃과 설경의 묘미를 감상할 수 있는 반면에 추위와 급격한 기상변화 등 악조건으로 인한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추위는 겨울 산행 시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요소이다. 고도가 100m 높아질 때마다 기온은 0.6℃씩 낮아지고 초속 1m의 바람이 불면 체감온도는 2℃씩 낮아져 자칫 방심하면 저체온증에 걸릴 위험이 있다.

따라서 겨울 산행에는 방한·방풍 처리가 된 등산복과 노출된 부위의 체온 손실을 막기 위해 모자, 장갑 등 겨울용 복장을 반드시 갖춰야 한다. 휴식할 때도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눈길과 빙판길 미끄럼에 대비해 아이젠은 필수이며 각반(스패츠)도 준비하는 것이 좋다.

등산로를 선택할 때는 눈이 쌓인 산길은 평소보다 두 배 이상 산행시간이 소요되고 겨울철은 해가 일찍 떨어지는 것을 고려해 4시 이전에 하산할 수 있도록 시간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또 겨울 산행은 추위와 눈길로 인해 체력 소모가 많기 때문에 초콜릿 등 열량이 높은 비상식량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안전처 관계자는 “만약의 사고의 대비해 단독 산행은 자제하고 3명 이상 단체로 움직이며 경험이 많은 리더와 동행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