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6 금 17:39
상단여백
HOME 지역사회 동두천시
동두천시 지역화폐 ‘사랑카드’ 오는 15일 발행…골목상권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온라인 핸드폰 앱으로 신청 가능…오프라인 농협은행서 이달 말 경 카드 발행
  • 동두천=남상돈 기자
  • 승인 2019.04.11 17:50
  • 댓글 0

동두천시는 지역 자본의 외부 유출을 최소화 하고, 골목상권과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동두천시 관내에서만 사용가능한 지역화폐 ‘동두천 사랑카드’를 오는 15일부터 발행한다. 시에서는 동두천 사랑카드의 2019년 발행규모를 약 25억으로 예정하고 있으며, 이중 만 24세 청년에게 지급하는 청년배당(12억)과 신생아 산모에게 지원하는 산후조리비(3억) 등 정책수당에 15억을 지급하고, 나머지 10억원은 일반에 판매할 예정이다.

동두천사랑카드. /동두천시 제공

동두천 사랑카드는 충전식 선불카드 형태로 지급되기 때문에, 기존 IC 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관내 매출 10억원 이하 업소에서는 어디든지 사용 할 수 있어 소비자에게 높은 범용성을 제공하게 되며, 단 대형마트, SSM, 유흥·사행성 업소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한편, 동두천 사랑카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발급받을 수 있는데, 온라인에서는 스마트폰에서 ‘경기지역화폐’ 앱을 다운받아 동두천 사랑카드를 신청하면 우편으로 카드를 받은 후 등록 및 충전이 가능하고, 오프라인은 4월말부터 관내 농협(중앙회)은행을 방문해 신청과 동시에 발급과 충전이 가능하다. 동두천시는 카드 발행 기념으로 오는 15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한 달간 카드를 충전하는 소비자에게 10%의 추가 인센티브를 지급할 예정으로, 10만원을 구매할 경우 1만원이 추가로 지급되며, 평시에는 6%의 추가 인센티브가 지급된다. 단, 시에서 책정한 예산이 조기에 소진될 경우 인센티브가 지급되지 않을 수 있으며, 인센티브 지급은 1인당 월 30만원까지만 가능하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동두천 사랑카드가 지역 내 소비 촉진의 매개체가 되어 주길 기대하며, 추가 인센티브도 지급되고 범용성도 뛰어난 동두천 사랑카드를 많이 사용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동두천=남상돈 기자  nb0406@naver.com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두천=남상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