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산후조리원 간호사 없어 개원 차질…인센티브 제공 등 대책 검토
상태바
여주산후조리원 간호사 없어 개원 차질…인센티브 제공 등 대책 검토
  • 여주=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19.04.02 16: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에서 문을 여는 경기지역 첫 공공산후조리원인 여주공공산후조리원이 간호사를 구하지 못해 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

'간호사를 구하지 못해 문을 열지 못하고 있는 여주공공산후조리원' 여주공공산후조리원은 경기도와 여주시가 건립비를 분담했으며 여주보건소 옆에 지상 2층, 연면적 1498㎡ 규모로 건립됐다. 2019.04.02 (사진=김광섭 기자)

2일 여주시에 따르면 여주공공산후조리원은 여주보건소(상동) 옆에 지상 2층, 연면적 1498㎡ 규모로 지난 2월 14일 준공했다. 1층에는 모자건강증진실, 2층에는 13개 산후조리실이 마련됐다. 경기도(20억원)와 여주시(31억2000만원)가 건립비를 분담했으며 준비기간을 거쳐 당초 이달 초 정식 개원하기로 했다.

그러나 간호 인력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며 개원 일자를 잡지 못하고 있다. 3교대 근무 간호사 4명이 필수인력인데 지난달 14∼25일 공개모집에 단 1명도 지원하지 않아 지난 1일 채용 재공고를 낸 상태다. 건강관리 책임자인 원장의 경우 연초에 2차례 재공모를 통해 겨우 구할 수 있었지만, 7년 경력 이상의 감염전문 간호사 1명 역시 지원자가 없어 재공모를 포기한 상태다.

여주공공산후조리원 운영을 맡은 경기도의료원 관계자는 “간호사가 기본적으로 인력난이 심한데다 공공산후조리원의 경우 3교대 근무에 임금도 적고 여주지역이라는 특수성까지 겹치며 간호사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도의료원 정년퇴직자 등을 급하게 알아보고 있지만 쉽지 않아 다음 달 초로 미룬 개원도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획기적인 인센티브 제공 등 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여주공공산후조리원은 경기도민이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고, 2주 이용료는 168만원으로 저렴하다. 운영 손실액은 경기도(70%)와 여주시(30%)에서 나눠 부담하게 된다.

여주=김광섭 기자
여주=김광섭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